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스위스 바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대구 공연
    스위스 바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대구 공연 ... = 스위스에서 가장 주목받는 오케스트라가 대구 관객을 만난다. 대구콘서트하우스는 오는 9일 그랜드홀에서 '스위스 바젤 페스티벌 오케스트라' 공연을 연다고 2일 밝혔다. 스위스 바젤 페스티벌 ... 음악까지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소화해 클래식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몽세라 카바예, 엘레나 모스크, 폴 포츠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성악가들과 협연했다. 연주 곡명은 멘델스존의 '바이올린 협주곡 ...
  • 문 대통령 "21세기는 아세안의 세기…함께 더 큰 번영으로" (전문)
    문 대통령 "21세기는 아세안의 세기…함께 더 큰 번영으로" (전문) 문재인 대통령이 싱가포르 국빈 방문 마지막 날인 13일 오전(현지시간) 오차드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싱가포르 렉처'에서 '한국과 아세안 : 동아시아 평화와 ... 작지만 거대한 품을 가진 나라입니다. 불교의 절과 힌두교의 사원, 기독교의 교회와 이슬람의 모스크, 도교의 사원이 하나의 거리에 어울려 있고 9천여 개의 다국적 기업 회사원들이 이 거리를 걷고 ... #문재인 #싱가포르
  • 사우디의 메카대사원서 또 크레인 붕괴, 참배객은 무사
    사우디의 메카대사원서 또 크레인 붕괴, 참배객은 무사 ... 리야드( 사우디 아라비아) = 신화/뉴시스】차미례 기자 = 사우디 아라비아의 메카에 있는 그랜드 모스크( Grand Mosque ) 대 성원에서 또 대형 크레인이 쓰러졌다고 이 나라의 인터넷 ... 사브크(Sabq)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카 시 당국은 트위터를 통해 이 사고가 모스크 경내의 공사장에서 발생했으며, 일반 참배객들과 관광객이 다니는 길에서는 좀 떨어진 곳이었다고 ...
  • [서소문사진관]문 대통령이 방문했던 UAE의 그랜드 모스크는 어떤 곳
    [서소문사진관]문 대통령이 방문했던 UAE의 그랜드 모스크는 어떤 곳 ...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한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아부다비에 있는 세이크 자이드 그랜드 모스크를 방문 했다. 그랜드 모스크 방문에 앞서 문 대통령은 그랜드 모스크 정문 옆에 있는 ... 모스크 내부에 걸려 있는 샹들리에. 김상선 기자 매끈한 선을 자랑하는 크고 작은 돔 83개는 모스크의 유연함을 더한다. 외부로 솟은 돔의 높이는 82m, 지름은 32m다. 외부의 단순한 모습과 ... #서소문사진관 #대통령 #그랜드 #그랜드 모스크 #자이드 대통령 #이슬람 여성

조인스

| 지면서비스
  • [week&] 공짜 시내관광에 호텔 숙박권까지
    [week&] 공짜 시내관광에 호텔 숙박권까지 유료 ... 터키항공은 이스탄불 공항에서 환승 시간이 애매한 승객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환승 시간이 6시간이 넘으면 이스탄불 무료 시티투어를 할 수 있다. 하루 다섯 차례 투어가 진행되는데 블루모스크, 그랜드바자르 등 하이라이트를 훑는다. 환승 시간 7시간이 넘는 비즈니스클래스 승객, 10시간이 넘는 일반석 승객에게는 호텔 숙박권을 준다. 승객이 의도적으로 환승 시간을 늘린 경우는 제외. ...
  • 신앙의 힘이 만들어낸 독특한 세계화의 통로
    신앙의 힘이 만들어낸 독특한 세계화의 통로 유료 ... 관광도 부분적 목적이었다는 점에서 중세의 순례는 18세기에 공부와 유흥을 겸해 부유층이 나선 그랜드 투어와 비슷한 측면이 있다. 중세 유럽에서 장거리 순례가 빈번히 이뤄진 것과 대조적으로 중국에서는 ... 순례자들에게 운송수단과 각종 편의를 제공했다. 그들이 찾아가는 궁극의 목적지는 메카의 대모스크에 있는 카바라는 성소였다. 정육면체 구조물인 카바는 키스와라는 검은 천으로 싸여 있다. 이슬람 ...
  • 한 해 200만 찾는 하지 … 사우디가 거머쥔 '순례 허가 권력'
    한 해 200만 찾는 하지 … 사우디가 거머쥔 '순례 허가 권력' 유료 ... 자신의 믿음을 표현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독려했다. 이를 1987년 사태와 연결해 정치적 구호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영국 기반의 중동 온라인 매체 '미들 이스트 아이'). 당시 이란 순례객들은 그랜드 모스크 옆에서 반미·반이스라엘 집회를 하다 사우디 보안군의 유혈진압으로 약 400명이 숨졌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