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극한직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기생충', 드디어 1000만..봉준호 "넘치는 큰 사랑 받았다"[공식]

    ... 관객분들의 한국영화에 대한 자긍심과 깊은 애정의 결과인 것 같다. 그래서 영광스럽다”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기생충'은 한국영화로는 '명량', '극한직업', '신과함께-죄와 벌', '국제시장' 등에 이은 역대 19번째, '아바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등 7편의 외화를 ...
  • [1000만 '기생충'③] 월드클래스 송강호부터 첫 여우주연상 조여정까지

    [1000만 '기생충'③] 월드클래스 송강호부터 첫 여우주연상 조여정까지

    ... 탄생시켰다. 국내 개봉 영화 가운데 26번째 1000만 영화이기도 하다. 또한,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 게임', '알라딘'에 올해 탄생한 ... 열린 제24회 춘사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 주인공으로 무대에 올라 "연기를 하면 할수록 배우라는 직업이 정말 많은 분들의 도움이 필요한 존재라는 것을 절감한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도 배우 선배들, ...
  • [1000만 '기생충'②] "지금도 세계 정복 중"…'기생충'의 기적

    [1000만 '기생충'②] "지금도 세계 정복 중"…'기생충'의 기적

    ... '괴물'로 13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후 13년 만에 다시 1000만 영화를 탄생시켰다. 국내 개봉 영화 가운데 26번째 1000만 영화이기도 하다. 또한,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 게임', '알라딘'에 올해 탄생한 4번째 1000만 영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
  • [1000만 '기생충'①] '기생충', 26번째 천만영화…새 역사 쓴 봉준호

    [1000만 '기생충'①] '기생충', 26번째 천만영화…새 역사 쓴 봉준호

    ... '괴물'로 13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후 13년 만에 다시 1000만 영화를 탄생시켰다. 국내 개봉 영화 가운데 26번째 1000만 영화이기도 하다. 또한,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 게임', '알라딘'에 올해 탄생한 4번째 1000만 영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극한직업에서 기생충까지…올 천만영화 벌써 4편 유료

    ... 낳았다. [사진 CJENM] 벌써 4편째다. 봉준호 감독의 황금종려상 수상작 '기생충'이 관객 1000만 돌파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20일까지의 누적 관객수는 998만8580명. '극한직업'(1626만), '어벤져스: 엔드게임'(1392만, 이하 '엔드게임')과 상영중인 '알라딘'에 이어 올해 4번째 천만영화가 탄생한다. 역대 26번째 천만영화다. 같은 해 개봉작 4편이 잇따라 ...
  • 엑스칼리버 '심스틸러' 바로 저예요

    엑스칼리버 '심스틸러' 바로 저예요 유료

    ... '엘리자벳'도 30대 때는 오디션을 뚫지 못했다. 닫혔던 문을 하나하나 열며 '티켓파워 1위'에 등극한 20년이다. “힘들었던 기억은 잊는 성격인데, 팬들이 저의 좌절을 기억하시더군요. 오디션 ... 것처럼, 엄청 미인에 대스타가 아니라 옆집 언니 같은 사람이 열심히 하니까 같이 용기를 얻는 거겠죠. 복 받은 직업이라 생각해요.” 유주현 기자 yjjoo@joongang.co.kr
  • 엑스칼리버 '심스틸러' 바로 저예요

    엑스칼리버 '심스틸러' 바로 저예요 유료

    ... '엘리자벳'도 30대 때는 오디션을 뚫지 못했다. 닫혔던 문을 하나하나 열며 '티켓파워 1위'에 등극한 20년이다. “힘들었던 기억은 잊는 성격인데, 팬들이 저의 좌절을 기억하시더군요. 오디션 ... 것처럼, 엄청 미인에 대스타가 아니라 옆집 언니 같은 사람이 열심히 하니까 같이 용기를 얻는 거겠죠. 복 받은 직업이라 생각해요.” 유주현 기자 yj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