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저임금 올라 고용·임금 타격…정부 조사로 확인됐다
    최저임금 올라 고용·임금 타격…정부 조사로 확인됐다 유료 ... 동시에 근로시간을 줄이는 사업체도 상당수 존재했다”고 밝혔다. 인력을 내보내고도 견디기 힘들어 남아 있는 근로자의 근로시간을 줄여 인건비를 낮췄다는 뜻이다. 손님이 적은 시간대에는 영업하지 않거나 사업주 본인이나 가족노동으로 전환하는 경우도 상당수 포착됐다. 노 교수는 “단시간 근로자의 근로시간단축해 초단시간 근로를 확대하는 사례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초단시간 근로는 일하는 ...
  • [사설] 결국 국민 앞으로 돌아온 '버스 대란' 청구서 유료 ... 묶이는 최악의 사태는 피했다. 그러나 수습 과정에서 보여준 정부의 자세와 능력은 실망스러웠다. 근로시간 단축과 삶의 질 향상이란 달콤한 과실만 선전했을 뿐, 정책 부작용과 대책은 나 몰라라 했다. ... 정부는 시민 불편을 담보로 한 버스노조 요구를 국민 세금으로 들어준 모양새가 됐다. 주 52시간 근로제는 내년에 50인 이상 사업장으로 확대된다. 근로시간 축소로 인한 임금 감소는 소규모 ...
  • 이해찬 회동 20분 만에 요금인상 수용한 이재명
    이해찬 회동 20분 만에 요금인상 수용한 이재명 유료 ... 이 지사와 가까운 한 의원은 “버스 문제가 장기화할 경우 문재인 정부 핵심 정책인 주 52시간제도 타격을 받는 등 문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게 된다.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으로 이런 사정을 ... 수용하기로 한 만큼 그에 맞는 답을 내놨다. 그간 문제 해결 노력이 부족했다는 비판도 있다. “근로시간 단축과 물가상승률을 고려할 때 요금 인상은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준공영제에 대해 부정적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