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금융지주회사법 개정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월간중앙] 한국 성장동력의 아킬레스건 '상속세 쇼크'

    ...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다. 대외적으로 국제유가와 환율이 요동치는데, 안으로는 최저임금 인상과 상·공정거래 개정안이 기다리고 있다. 개정의 필연성에 대한 가치판단은 저마다 다르겠지만 적어도 ... 보유한 한진칼 지분 17.84%의 향배가 핵심이었다. 한진칼은 그룹 전체를 컨트롤할 수 있는 지주회사에 해당한다 관건은 이 17.84%의 한진칼 지분 가치가 대략 4000억원으로 추정되는 ...
  • [이코노미스트] '내 집 마련' 유혹에 멍드는 무주택 서민들

    [이코노미스트] '내 집 마련' 유혹에 멍드는 무주택 서민들

    ... “그럼에도 지역주택조합 사업은 너무 쉽게 조합을 설립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 주택 개정안 올해 말 시행 기대 정부도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3월 15일 관련(주택) 개정안을 ... 대행사만 업무대행을 맡을 수 있고, 업무 대행사는 자금 보관 업무를 신탁업자나 신탁업을 경영하는 금융회사에 위탁해야 한다. 조합에 대한 관리·감독도 강화했다. 조합은 계약금 등의 징수·보관·집행 ...
  • 금융위원장 "신용정보법 등 '데이터경제 3법' 개정 서둘러야"

    금융위원장 "신용정보 등 '데이터경제 3' 개정 서둘러야"

    ... '신용정보'을 비롯한 '데이터경제 3'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데이터경제 활성화와 금융혁신을 위한 추가과제 등을 반영해 지난해 11월 신용정보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최 위원장은 ... 오남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적절한 규범적·실무적 기준과 절차적 통제장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KB금융지주 한동화 전무는 "마이데이터 산업의 세부 추진방안을 마련할 때 정부와 금융사, 핀테크 등이 ...
  • [증시초점]실적 호조에도 지주사株 부진…내년도 '암울'

    [증시초점]실적 호조에도 지주사株 부진…내년도 '암울'

    ... 정부의 규제 정책으로 투자심리가 부정적으로 형성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전문가들은 내년에는 지주회사별로 차별화된 주가 흐름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지주사 株, 양호한 실적에도 1년 새 ... 정부의 규제 정책도 지주사에 대한 투자심리 악화에 한몫했다. 최근 다소 완화되긴 했지만 정부가 지주회사 요건 강화를 핵심으로 하는 '공정거래 개정안'을 추진하면서 지주사들의 계열사 지분매각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애플 불공정 행위 연내 심판정 세울 것 … 구글도 조사 중”

    “애플 불공정 행위 연내 심판정 세울 것 … 구글도 조사 중” 유료

    ... 30년이 됐지만 공정거래법에 숫자로 표현되는 사전 규제를 밀어붙이다 보니 실패했다”며 “상·금융·세·형 등이 하나의 시스템 안에서 통합될 수 있는 개혁의 지속 가능성을 고민했어야 ... 금산분리를 자본주의 시장경제에 적합하게 만드는 것이라 생각한다.” 지속 가능한 개혁이란. “지주회사만 보자. 이번 개정안지주회사의 자회사·손자회사 지분 요건을 상장회사는 20%에서 30%, ...
  • 논란 있던 '대기업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은 빠져

    논란 있던 '대기업 금융보험사 의결권 제한'은 빠져 유료

    ... “일감 몰아주기에 대한 판단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데 대상부터 확대해 기업의 부담이 커졌다”며 “신규 지주회사 전환 규제를 강화한 것도 지주회사로 전환하라는 정부의 정책 방향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공정거래 전면 개정, 어떤 내용 담겼나 이번 개정안의 가장 큰 특징은 권한 분산이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재벌 개혁을 포함한 모든 문제를 공정거래법으로 ...
  • 633만명 계좌 튼 카뱅, 2020년께 상장

    633만명 계좌 튼 카뱅, 2020년께 상장 유료

    ... 지적받아왔던 은산 분리 규제도 최근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은산분리 규제는 산업자본의 은행지분 보유한도를 10%(의결권 기준 4%)로 제한하는 조항을 말한다. 국회에는 KT나 카카오 등 비금융회사의 인터넷은행 지분 한도를 34~50%까지 허용하자는 내용의 '은행 개정안' 2건과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 3건이 발의돼있다. 이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