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유료 ... 해산하는 순간까지 그들은 "행복했다"며 함께했던 시간을 반추하고 서로를 격려했다. 정정용(50)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플래카드와 꽃다발·선물을 들고 기다리는 팬들로 북적인 공항은 선수단이 등장하자 후끈 달아올랐다. 곳곳에서 선수들 이름을 외치는 소리가 울렸고, 포토 타임 도중엔 사인을 받으러 ...
  •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헤어질 때까지 '원팀'이었던, 행복한 '정정용호' 유료 ... 해산하는 순간까지 그들은 "행복했다"며 함께했던 시간을 반추하고 서로를 격려했다. 정정용(50)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플래카드와 꽃다발·선물을 들고 기다리는 팬들로 북적인 공항은 선수단이 등장하자 후끈 달아올랐다. 곳곳에서 선수들 이름을 외치는 소리가 울렸고, 포토 타임 도중엔 사인을 받으러 ...
  •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형님들~미친 듯 달려봅시다” 강인이의 결승전 앞 단톡글 유료 ... 기자]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는 말은 바로 이들을 두고 하는 말일 것이다.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이 17일 금의환향했다. 중앙일보는 21명의 선수 중 5명을 서울 서소문 본사에서 만났다. 아르헨티나와 일본을 헤딩골로 울린 오세훈(아산 무궁화), 에콰도르와의 4강전 결승골 주인공 최준(연세대), 세네갈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