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반일 종족주의』 를 위한 '변론'

    [이현상의 시시각각] 『반일 종족주의』 를 위한 '변론' 유료

    ... 우쭐거리는 노릇은 싫다. 그간 한국사에서 독보적 지위를 차지해 왔던 수탈론도 오랫동안 우물 안 개구리 노릇만 해 왔기 때문에 우물 밖으로 나왔을 때 한없이 쪼그라들 수밖에 없었다고 생각한다.”(오마이뉴스 2005년 3월 25일, 허 교수 기고) 이런 학자적 자존심 앞에서, 마음에 안 들면 친일 매국 딱지나 붙이는 일들이 부끄러워지지 않는가. 이현상 논설위원
  • 오구라 “한·일 관계 근본적으로 고치려면 북·일 국교 정상화해야”

    오구라 “한·일 관계 근본적으로 고치려면 북·일 국교 정상화해야” 유료

    ... 그 계기는 일본과 북한의 국교 정상화밖에 없다.” 일본의 대표적인 지한파 외교 원로인 오구라 가즈오(小倉和夫·80) 전 주한 일본대사(1977~79년)가 15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 기고문을 통해 경색된 한·일 관계를 개선할 근본 해법으로 북·일 국교 수립을 제시했다. 강제징용 판결을 둘러싼 한·일 양국 간 갈등과 관련해 북·일 수교 교섭 과정에서 타결의 돌파구를 찾자는 ...
  • '문 대통령 사람' 김현종·강경화 공격하는 일본 유료

    ... 아니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등 측근으로 과녁이 확대되고 있다는 점이다. 서울 특파원 출신인 마키노 요시히로(牧野愛博) 아사히신문 편집위원은 문예춘추 9월호 기고에서 김 차장과 관련, “자신이 집중할 수 있도록 사무실 조명을 약간 어둡게 유지한다. 손님이 와도 똑같다. 요약하면 자기중심주의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평가를 담았다. 마키노 위원은 “최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