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최훈 칼럼] 양극의 독침 유료 ... '반미'와 '가자 북으로''독재 타도'의 동력은 고갈됐다. 머쓱해진 그들이 되살린 과녁은 '친일'. 과거사 사죄에 미온적인 일본, 인화력 강한 대중의 불만은 훌륭한 타깃이었다. 더구나 '친일파=기득권=독재자의 후예'라는 '일석삼조(一石三鳥)'의 프레임까지 맞아 떨어진 꽃놀이패 아니던가. “한일 관계 개선”이라는 순진한 이들의 주문 따위 귀에 들어올 리 없다. 과격한 극좌와 극우엔 공통의 ...
  •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중국 진나라 법치주의 근간을 만든 것으로 평가받는 상앙의 변법(變法) 운동은 기득권을 깨는 것에서 시작했다. 급진적 개혁론자인 그는 문재인 정부의 표현을 빌리면 적폐청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우리 정부의 직제로 치면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검찰총장의 직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상앙은 “국가개조를 위해선 예외가 없는 법치가 필요하다”며 성역과 ...
  • [아탈리 칼럼] 좌익·우익은 시대에 뒤떨어진 개념인가
    [아탈리 칼럼] 좌익·우익은 시대에 뒤떨어진 개념인가 유료 ... 파이낸스 회장 약 200년 전부터 대부분의 민주주의 체제에서 정치적 경쟁은 보수와 진보의 대결이다. 정쟁은 기존 상황을 유지하려는 이들과 이를 문제 삼으려 하는 이들 사이에서 벌어진다. 기득권층과 이전 세대가 쌓아 올린 입지를 뒤엎으려는 이들의 대립이다. 여기에는 온갖 함축적인 요소가 내포돼 있다. 각국의 역사·사고방식·지정학적 상황 등이 얽혀있다. 대립은 오늘날 훨씬 더 복잡해졌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