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이정민의 시선] 1905년의 도쿄, 2019년의 도쿄 유료 ... 정부는 묵묵부답이다. 국제사회의 불신이 깊어지고 있는데도 태평스럽다. 정부가 소극적이면 집권 여당이라도 앞장설 법한데 팔 걷어붙이고 나서는 용기 있는 정치인도 보이지 않는다. 정치판은 외교 기밀누설을 둘러싸고 여야 간 맞고소·고발전에만 정신이 팔려 있다. 여야를 떠나 국익을 위해 지혜를 짜내자는 제안도, 논쟁도 증발해 버렸다. 지일파(知日派)를 자처했던 정치인들조차 어찌 된 일인지 입을 ...
  • [배명복 칼럼]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배명복 칼럼] 국민은 바보가 아니다 유료 ... 생각이 든다. 조선일보 편집국장 출신인 강효상 자유한국당 비례대표 국회의원은 지난달 초 3급 국가기밀인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주미한국대사관에 근무하는 고교 후배로부터 입수해 폭로했다. 발끈한 청와대와 외교부가 내부 감찰을 통해 해당 외교관을 파면하고, 강 의원을 외교상 기밀 누설 혐의로 형사고발 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서자 강 의원은 국민의 알 권리를 무시한 언론 탄압이라고 ...
  • 문 대통령 “기밀 유출 사과…비호하는 정당 유감”
    문 대통령 “기밀 유출 사과…비호하는 정당 유감” 유료 ... 달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며 강 의원이 기자회견 ... 많은 기밀을 공개했다. 외교 관련 기밀도 꺼내 국민에게 흔들었고, 적폐 청산을 이유로 군사기밀 21건도 의결하고 공개했다”며 “이 정권이 기밀 누설을 운운할 자격이 있느냐”고 성토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