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슈검색 |
#주는 정 받는 기쁨
  • [포토]에밀리 비샴, '말 할 수 없는 기쁨'
    [포토]에밀리 비샴, '말 할 수 없는 기쁨' 영화 '리틀 조'로 칸 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에밀리 비샴이 2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수상자 포토콜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05.2...
  •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칸·종합IS] #韓최초 #만장일치 #송강호 '황금종려상 봉준호' 100년만의 기적 ... 새벽내내 쏟아졌다. 황금종려상 수상 직후 송강호와 함께 현지 프레스센터를 찾은 봉준호 감독은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이런 현상은 월드컵 쪽에서 벌어지는건데 쑥스럽지만 너무 너무 기쁘다. 기쁨의 순간을 지난 17년간 함께한 송강호 선배님과 함께하고 있어서 더 기쁘다"고 흥분된 마음을 고스란히 전했다. 또 "현실적으로 머리가 멍한 상태다. 이게 약간 판타지영화 같은 느낌이다. ...
  • '괴물' 1000만 찍고 '기생충' 칸 가고···희한한 감독 봉준호
    '괴물' 1000만 찍고 '기생충' 칸 가고···희한한 감독 봉준호 ... 수상소감에서 들려준 대로 "열 두 살 어린 나이에 감독이 되기로 마음먹은 소심하고 어린 영화광"은 칸영화제 수상무대에서도 '기생충'까지 네 편의 영화를 함께한 배우 송강호를 불러내 영광과 기쁨을 나눴다. 이후남 기자, 프랑스 칸=나원정 기자 hoonam@joongang.co.kr 관련기사 봉준호 "한국영화 100주년에 큰 선물, 송강호와 함께라 더 기뻐" 황금종려상이 ... #봉준호 #옥자 #칸영화제 #수상 #황금종려상 #기생충 #살인의 추억 #설국열차 #마더 #송강호
  • [포토]장-피에르 다르덴-뤼크 다르덴, '기쁨의 미소'
    [포토]장-피에르 다르덴-뤼크 다르덴, '기쁨의 미소' 영화 '영 아메드'으로 칸 영화제 감독상을 수상한 장-피에르 다르덴, 뤼크 다르덴 감독이 25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수상자 포토콜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05.26/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5월 25일
    [오늘의 운세] 5월 25일 유료 ... 초대받을 수. 61년생 지출보다 수입이 많을 수도. 73년생 배우자는 내 생에 최고의 선물. 85년생 기혼은 부부동반 외출. 미혼은 데이트. 호랑이-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南 38년생 양쪽에서 중용의 처신을 취할 것. 50년생 집안일 진두지휘하고 정신적 지주 역할. 62년생 친인척과 만나거나 즐거운 만남 가질 듯. 74년생 부부동반 외출이나 가족 ...
  • [오늘의 운세] 5월 25일
    [오늘의 운세] 5월 25일 유료 ... 초대받을 수. 61년생 지출보다 수입이 많을 수도. 73년생 배우자는 내 생에 최고의 선물. 85년생 기혼은 부부동반 외출. 미혼은 데이트. 호랑이-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南 38년생 양쪽에서 중용의 처신을 취할 것. 50년생 집안일 진두지휘하고 정신적 지주 역할. 62년생 친인척과 만나거나 즐거운 만남 가질 듯. 74년생 부부동반 외출이나 가족 ...
  • [책꽂이] 장수 고양이의 비밀 外
    [책꽂이] 장수 고양이의 비밀 外 유료 ... 상식을 깬다. 입에서 끈끈한 거미줄을 발사해 곤충을 잡는 종류도 있다고. 문학관에서 만난 나의 수필 문학관에서 만난 나의 수필 (윤승원 지음, 생각나눔)=다급한 출동 현장은 내면 성찰을 부른다. 수필을 마음을 닦은 수필(修筆)로 여기는 전직 경찰공무원의 글 모음집. 소소한 일상의 기쁨과 깨달음을 솔직하게 담았다. 대전문학관 중견작가전 참여 작품도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