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기생충' 봉준호 감독 “외국서도 자기네 얘기 같다더라”
    '기생충' 봉준호 감독 “외국서도 자기네 얘기 같다더라” 유료 칸영화제 공식상영 다음날 현지에서 한국 취재진과 만난 봉준호 감독.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어제 '기생충' 상영 끝나고 외국 분들이 오셔서 이게 지금 자국 상황이다, 자국에서 리메이크하면 딱 좋겠다, 그러더군요. 빈부 양극화라는 거창한 슬로건을 걸고 영화를 찍진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통하는구나, 다들 비슷하게 느끼는구나 생각했죠.” 제72회 칸영화제에서 ...
  • [72회 칸] "최고의 경지·완벽한 걸작"…'기생충' 칸에서 울린 팡파레
    [72회 칸] "최고의 경지·완벽한 걸작"…'기생충' 칸에서 울린 팡파레 유료 베일벗은 '기생충'. 한국적인 걸작이자 긍정의 문제작 탄생이다. 제72회 칸국제영화제(72th Cannes Film Festival) 경쟁부문 진출작 '기생충(PARASITE·봉준호 감독)이 21일 오후 10시(현지시간) 메인 상영관인 팔레 드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GRAND THEATRE LUMIERE)에서 ...
  •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프랑스 칸도 반했다…웃음·눈물 다 낚은 봉준호의 유머 유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기생충'의 배우들이 21일(현지시간) 레드카펫에 섰다. 왼쪽부터 송강호, 장혜진,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소담, 봉준호 감독, 최우식. [로이터=연합뉴스] 131분의 상영 시간 내내 객석에서 웃음이 터졌다. 상영 후에는 기립박수가 9분이나 이어졌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 경쟁부문에서 21일(현지시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