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업공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왜 일 안주나""강제 PT대회로 망신"···봇물터진 직장내 괴롭힘

    "왜 일 안주나""강제 PT대회로 망신"···봇물터진 직장내 괴롭힘 유료

    ... 논란에 휩싸였다. 근로자들은 “저성과자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제로 PT 대회에 참가하게 해서 공개적으로 망신을 주는 '직장 내 괴롭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PT 대회는 상품 제안에 ... “하반기에는 특정 직원이 아닌 전 영업직원들이 회차를 나눠 모두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기업의 한 인사담당자는 “고용노동부가 몇 차례에 걸쳐 가이드라인을 내놓고 있지만 여전히 괴롭힘의 ...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 갈등의 촉매제가 된 것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다. 노무현 정부가 2005년 만든 '한일회담 문서공개 후속대책 관련 민관공동위원회(이하 민관공동위원회)'가 “개인의 청구권은 1965년 한·일 청구권 ... 법률전문가로 참여한 2인 중 한 명이다. 양 고문은 “대법원의 판결은 존중해야 한다”면서도 “일본 기업의 재산 압류로 가서는 곤란하다. 정부가 조속히 일본 정부와 만나 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
  • 한국, 제 3국 중재 꼭 수용해야 하나…강제조항 없어, 2011년 일본도 불응

    한국, 제 3국 중재 꼭 수용해야 하나…강제조항 없어, 2011년 일본도 불응 유료

    ... 공표했다.” → 사실이다 노무현 정부 때 행정법원의 판결에 따라 '한·일 회담 문서 공개 민관 공동위원회'(공동위원장 이해찬 당시 총리, 이용훈 변호사와 문재인 당시 민정수석도 위원으로 ... 청구권을 인정하며 “원고들은 미지급 임금, 보상금이 아니라 일본의 침략전쟁 수행과 직결된 기업의 반인도적 불법행위에 대한 위자료를 구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청구권협정에선 일본의 불법행위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