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운 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①] 공효진 "남들이 10번 우려할때, 배우는 100번 고민하고 덤벼요"

    [인터뷰①] 공효진 "남들이 10번 우려할때, 배우는 100번 고민하고 덤벼요"

    ... 떠안을 가능성도 높았다. 하지만 열심히 연기한 대가는 흥행이라는 보상으로 되돌아왔다. 쏟아지는 평에 기분이 좋은 듯 질문을 하지 않아도 하고 싶었던 말들을 쭉 쏟아낸 공효진. '벌써 ... 가세'에 좀 밀리고 있었다. 근데 하차를 한다고 하시더라. 우리끼리는 '이건 우주의 기운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하. 끝까지 무탈하게 잘 마치고 싶다." -'가장 ...
  • [이 시각 뉴스룸] '차량 운반선 전도' 한국인 4명 갇혀…"내부서 반응"

    [이 시각 뉴스룸] '차량 운반선 전도' 한국인 4명 갇혀…"내부서 반응"

    ... 오후 3시쯤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 부근에서 현대글로비스 소속 '골든레이' 가 옆으로 넘어졌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사고는 배가 출항한 지 약 1시간 만에 항구로부터 ... 위에서 발생했습니다. 배가 왼쪽으로 80도 정도 기울어진 것인데요. 현재는 90도까지 완전히 기운 상태입니다. 골든레이 는 7만t급 자동차 운반선으로 차량 7000여 대를 실을 수 있는 대형 ...
  • '호텔 델루나', 무한재생 부르는 엔딩 BEST5 "한여름 밤의 애틋 호로맨스"

    '텔 델루나', 무한재생 부르는 엔딩 BEST5 "한여름 밤의 애틋 로맨스"

    ⓒ tvN 제공 매주 한여름 밤을 애틋한 로맨스로 물들이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텔 델루나'. 특히 매회 엔딩씬은 설레거나, 애틋하거나, 궁금하거나의 감정을 폭발시키며, ... 아무것도 모른 채 어둡고 긴 복도를 지나 장롱만 덩그러니 놓여 있는 방에 다다른 찬성과 어두운 기운을 뿜으며 서서히 모습을 드러내던 13실 귀신. 그가 위기에 처한 그 순간, 만월(이지은)이 ...
  • "몹시 당신을 생각해" '호텔 델루나', 여진구 고백 엔딩

    "몹시 당신을 생각해" '텔 델루나', 여진구 고백 엔딩

    tvN 토일극 '텔 델루나' 여진구가 이지은(아이유)이 신경 쓰이기 시작한 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텔 델루나' 3회는 닐슨 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 손을 잡고 돌바닥에 '만월(滿月)'이라고 쓰며 글자를 알려줬다.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기운이 고스란히 느껴지는 꿈이었다. 그리고 이지은의 샴페인을 챙기다 확인하게 된 꿈속의 달의 표식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행어디] 노란 제주로 '인증샷' 찍으러 가 볼까

    [#여행어디] 노란 제주로 '인증샷' 찍으러 가 볼까 유료

    ... 그러니 5월 중순까지는 바닷바람에 살랑이는 유채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본격적인 봄기운이 짙어지기 시작한 3월의 마지막 날, 제주를 찾았다. 어떻게 알았는지 제주도 곳곳의 유채꽃밭에는 ... 닮았다 해서 이름이 붙여졌다. 전설에 따르면, 용머리가 왕이 날 휼륭한 형세임을 안 진시황이 종단을 보내 용의 꼬리 부분과 잔등 부분을 칼로 끊어 버렸는데, 이때 용머리해안에 피가 흘러내렸고 ...
  • [#여행어디] 노란 제주로 '인증샷' 찍으러 가 볼까

    [#여행어디] 노란 제주로 '인증샷' 찍으러 가 볼까 유료

    ... 그러니 5월 중순까지는 바닷바람에 살랑이는 유채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본격적인 봄기운이 짙어지기 시작한 3월의 마지막 날, 제주를 찾았다. 어떻게 알았는지 제주도 곳곳의 유채꽃밭에는 ... 닮았다 해서 이름이 붙여졌다. 전설에 따르면, 용머리가 왕이 날 휼륭한 형세임을 안 진시황이 종단을 보내 용의 꼬리 부분과 잔등 부분을 칼로 끊어 버렸는데, 이때 용머리해안에 피가 흘러내렸고 ...
  • 호랑이 육포 먹고 자란 권옥연, 흥 나면 미성으로 한 곡조

    랑이 육포 먹고 자란 권옥연, 흥 나면 미성으로 한 곡조 유료

    ... 만나면 무조건 와락 안으며 볼을 비비는 인사를 한다. 눈빛은 순진하고 큰 덩치에서 나오는 기운은 묘하게도 귀엽고 사랑스럽다. 권옥연은 함흥 출신이다. 는 무의자(無衣子)다. 옷을 벗은 ... 아버지를 잃었다. 5대 독자가 된 권옥연은 할아버지의 손에서 자랐다. 귀한 손자에게 먹인 건 랑이 육포였다. 소고기 육포도 엄청 귀할 때였는데 어린 권옥연은 함경도의 태산준령을 뛰어다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