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초점IS] 새단장한 '더 짠내투어', 징벌방 빼고 ALL 업그레이드
    [초점IS] 새단장한 '더 짠내투어', 징벌방 빼고 ALL 업그레이드 ... 것이 업그레이드됐다. 단 하나, 징벌방을 제외하고. tvN '더 짠내투어' 기자간담회가 18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라마다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한혜진·이용진... 가심비 코드를 추가하고 새 멤버로 변화를 꾀한 '더 짠내투어'가 시즌1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 “전남편 살해 사건” 피해자 유족, 고유정 친권상실 법원에 청구
    “전남편 살해 사건” 피해자 유족, 고유정 친권상실 법원에 청구 ...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고씨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 유기, 사체은닉이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제주지검은 강력사건 전담인 형사1부에 사건을 배당해 부장검사를 팀장으로 총 4명의 검사를 투입해 고씨의 범행 동기와 범행 방법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보강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친권상실 #전남편 #전남편 살해 #친권상실 선고 #피해자 유족
  • '호텔델루나' 이지은, '나의 아저씨' 잊게 하는 '화려한 변신'
    '호텔델루나' 이지은, '나의 아저씨' 잊게 하는 '화려한 변신' ... '존재'하는 중이라는 이지은에게 어떤 이야기가 숨겨져 있을까. 제작진은 “이지은 특유의 감성과 매력을 담아 장만월을 연기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아름다운 외모와 괴팍한 성격 속에 숨겨진 비밀을 품고 있는 장만월의 이야기를 다채롭게 그려내며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니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 박신혜, 뷰티 브랜드 광고 재계약…장수 모델 등극
    박신혜, 뷰티 브랜드 광고 재계약…장수 모델 등극 ... 수 있는 기획를 만들고자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박신혜는 영화 '콜' 촬영을 마치고, 올 하반기 개봉을 앞두고 있다. '콜'은 서로 다른 시간에 살고 있는 두 여자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로, 극 중 박신혜는 현재를 살고 있는 여자 서연 역을 맡아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골드 버튼' 백종원 유튜브, 대기업의 골목 상권 침해일까
    '골드 버튼' 백종원 유튜브, 대기업의 골목 상권 침해일까 유료 ... 주셨는데, 내 레시피가 아니었다. 섬뜩하더라"는 일화를 공개하며 유튜브를 통해 정확한 한식 레시피를 세계에 알릴 계획을 밝혔다. 또 '쉬운 레시피' 전파도 이어 간다. 김치찌개 레시피 영상에서는 돼지고기가 없어도, 쌀뜨물이 없어도 괜찮다며 더 많은 사람이 겁 없이 요리에 도전하기를 독려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 1m단위 촘촘히 만든 격자 주소로 공유주차장 등 새로운 사업 기회 유료 ... '격자 주소'를 개발한 권요한 인포씨드 대표는 이렇게 낯선 주소를 사용해 약속을 잡았다. 이날 기자가 권 대표를 만난 곳은 강남구 언주로에 있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 서울본부였다. 인포씨드는 ... 허용해야 한다”며 "일반인의 관심 밖에 있던 주소를 기반으로 산업화하겠다는 정부의 노력이 성과를 거두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 수비 페이퍼·3피트 논란…18일 단장회의에 쏠리는 이목
    수비 페이퍼·3피트 논란…18일 단장회의에 쏠리는 이목 유료 ... 사이 중간을 지날 때도 파울라인 안쪽으로 달리면 수비 방해를 선언하기로 했다. 인천=정시종 기자 하지만 논란이 적지 않다. 관련 오심이 발생하고, 심판진과 KBO의 설명도 조금씩 바뀌는 ... 회의적인 입장을 내비쳤고, 올스타 휴식기 때 현장 의견을 들어 볼 수도 있어 이번에 결론이 나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 이형석 기자 lee.hyeongseok@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