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김성주 이사장 "연금개혁 논의 열기 식어버려 안타깝다"
    김성주 이사장 "연금개혁 논의 열기 식어버려 안타깝다" ... “공적연금의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 속에 국민의 70% 이상이 보험료 부담 증가하더라도 CPP 확대를 찬성해 개혁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다만 “캐나다의 경우 CPP보다 우리의 기초연금에 해당하는 OAS(Old Age Security) 제도가 먼저 탄탄하게 돼 있는 상황에서 CPP가 도입돼 공적소득연금의 부담이 크지 않았다”며 “우리의 경우 국민연금이 먼저 도입된 후 기초연금 ... #국민연금 #기자간담회 #김성주 공단 #공적소득비례 제도 #지급 시기
  • JTBC '밤샘토론' 현금성 복지, 독인가 약인가?
    JTBC '밤샘토론' 현금성 복지, 독인가 약인가? ... 주제로 열리는 이번 토론에는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여야 의원과 전문가들이 함께 현금성 복지의 현실과 효과, 부작용, 그리고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단한다. 아동수당, 실업급여, 기초연금 등 중앙정부가 시행하는 현금성 복지 외에 각 지자체별로 다양한 현금성 복지가 등장하고 있다. 지난해 새로 도입된 지차제의 복지정책 중 현금성 복지정책이 67.7%를 차지하는 가운데, 지자체 ...
  • [현장영상] 문 대통령 "뚜벅뚜벅 걸어가 반드시 평화 이룰 것"
    [현장영상] 문 대통령 "뚜벅뚜벅 걸어가 반드시 평화 이룰 것" ... 대한민국을 만들었습니다. 한국은 공식적으로 2017년 1인당 국민소득 3만 불을 달성했고, 지난해 수출 6천억 불을 넘어 세계 6위를 기록했습니다. 또한 최저임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기초연금 인상 등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해 국민 복지를 더욱 높이는 포용국가로 향하고 있습니다. "남·북·미 정상 결단…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행" 최근에는 남북미 정상의 결단으로 한반도 ...
  • 통계청은 저소득층 소득 -2.5%라는데 보사연은 0.9% 증가,소득주도성장 구하기?
    통계청은 저소득층 소득 -2.5%라는데 보사연은 0.9% 증가,소득주도성장 구하기? ... 노인 외 장애인이나 만성질환 보유 가구가 대부분이었다. 1분위의 대부분은 실업·비경제활동인구에 든다. 노동시장에 참여해서 소득을 올리기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박사는 "최근의 기초연금 등의 공적이전소득이 늘어난 게 1분위 계층의 소득 증가에 긍정적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보사연은 가구원이 많으면 소득이 높아지는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가구원 수의 영향을 ... #소득 #보사연 #통계청 소득분위별 #소득 1분위 #1분위 소득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조영태의 퍼스펙티브] 한국 은퇴자 노후 “어떻게 되겠지”는 통하지 않는다 유료 ... 수령액은 52만원이다. 앞으로 연금을 수령할 베이비부머들은 가입 기간이 길기 때문에 이보다 많이 받겠지만 그래도 앞으로 25년 안팎의 노후를 의지하기엔 터무니없이 부족하다. 일본의 경우 기초연금과 후생연금이 있는데, 보통 회사에 다니다 은퇴한 사람은 이 둘을 모두 받게 된다. 근로 기간의 차이가 있어 남녀 간 평균 수령액이 좀 다르다. 현재 남자는 18만~19만 엔(약 200만원), ...
  • [사설] 현금복지 경쟁 스톱…'국가 복지 대타협' 추진 환영한다 유료 ... 지역으로 '복지 이민'이라도 가야 하느냐”는 불만까지 토해냈다. 예컨대 서울 중구 신당동과 성동구 왕십리동에 걸쳐 있는 H아파트의 경우 주소가 중구로 된 65세 이상 노인(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기초연금 대상자)에게는 월 10만원의 '어르신 공로수당'이 지급됐지만, 성동구 노인들은 한 푼도 받지 못했다. 기초단체장들의 자성 움직임은 환영할 일이다. 다만 앞으로 '국가 복지 대타협' 안이 ...
  • 세금·건보료 등 매달 107만원…소비에 쓸 돈 10년 만에 감소
    세금·건보료 등 매달 107만원…소비에 쓸 돈 10년 만에 감소 유료 ... 일자리를 잃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1분기 0.67명이던 1분위 취업가구원 수는 올해 1분기 0.64명으로 줄었다. 그나마 1분위의 소득 감소 폭을 줄인 것은 공적연금·기초연금·사회수혜금 등 '이전소득'이 늘어난 덕분이다. 전년 대비 5.6% 늘어난 63만1000원으로, 1분위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을 넘었다. 박영범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현 정부는 '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