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승장] 류중일 감독 "3차전 MVP는 진해수"

    [IS 승장] 류중일 감독 "3차전 MVP는 진해수"

    ... 1-2로 뒤진 4회 공격에서 채은성이 동점 홈런을 쳤고, 7회는 정주현이 상대 야수 실책을 틈타 3루까지 밟자, 오지환이 희생플라이를 쳤다. 8회는 대타로 나선 카를로스 페게로가 쐐기포를 쳤다.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케이시 켈리가 초반 난조를 딛고 6이닝 2실점을 기록하며 임무를 완수했고, 7회는 구원투수 진해수가 무사 1루 위기에서 좋은 수비와 투구로 동점을 지켜냈다. ...
  • [포토]쐐기포 페게로, 줄지어 환영

    [포토]쐐기포 페게로, 줄지어 환영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LG트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이 9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8회말 무사 페게로가 1점 홈런을 치고 홈인해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09/
  • [포토]유강남, 홈런치고 아이처럼 함박미소

    [포토]유강남, 홈런치고 아이처럼 함박미소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이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유강남이 솔로 쐐기포를 치고 홈인해 활짝 웃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07/
  • [포토]유강남 홈런포에 들썩이는 LG팬들

    [포토]유강남 홈런포에 들썩이는 LG팬들

    2019프로야구 KBO 포스트시즌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준플레이오프 2차전이 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7회초 2사 유강남이 솔로 쐐기포를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19.10.07/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 KS-QEI 특집] 금속 부식 방지 탁월, 모든 차종 사용 가능

    [2019 한국품질만족지수 KS-QEI 특집] 금속 부식 방지 탁월, 모든 차종 사용 가능 유료

    ... 알루미늄과 주철 엔진의 부식과 캐비테이션 부식을 방지해 모든 차종에 사용이 가능하다. 또 적정 농도의 물로 30% 이상의 일정 농도를 유지하면 2년간 무교환 사용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기포의 생성을 막아 냉각 효율을 최대한 유지한다. 또 고온 운전 시에도 탁월한 냉각 성능을 발휘해 엔진을 보호해 준다. 저독성의 첨가제를 사용함으로써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는 환경친화적 제품인 ...
  • 파주·연천 돼지열병 바이러스, 냉동 상태로 1000일 생존

    파주·연천 돼지열병 바이러스, 냉동 상태로 1000일 생존 유료

    ... 「 ASFV에 감염된 돼지에게서 가장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바이러스가 돼지의 몸에 들어오면 5~10일 이내 100% 죽는다. 감염 후 증상은 발열이며, 돼지의 입과 코 주변에 기포가 나타난다. 돼지의 비장이 정상보다 최대 6배 커지고, 출혈이 내장에서 나타나며 쇼크사한다. 경기도 파주와 연천은 급성형으로 보인다. 」 강홍준 기자, 김여진 인턴기자 kang.h...
  • 파주·연천 돼지열병 바이러스, 냉동 상태로 1000일 생존

    파주·연천 돼지열병 바이러스, 냉동 상태로 1000일 생존 유료

    ... 「 ASFV에 감염된 돼지에게서 가장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 바이러스가 돼지의 몸에 들어오면 5~10일 이내 100% 죽는다. 감염 후 증상은 발열이며, 돼지의 입과 코 주변에 기포가 나타난다. 돼지의 비장이 정상보다 최대 6배 커지고, 출혈이 내장에서 나타나며 쇼크사한다. 경기도 파주와 연천은 급성형으로 보인다. 」 강홍준 기자, 김여진 인턴기자 kang.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