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베개도 과학이다 '냅랩 베개', 올바른 수면 취할 수 있어

    베개도 과학이다 '냅랩 베개', 올바른 수면 취할 수 있어

    ... 취하더라도 부드럽게 숙면을 취할 수 있다는 장점이 더해진 베개이다. 눈여겨 보아야 할 점은 제품 퀄리티에 따른 테스트 항목이다. 가압, 감압 테스트 120여회, 지지력테스트 200여회, 기하학적 구조 설계테스트 150여회, 복원력 테스트 300여회에 걸친 테스트를 통해 가압과 감압, 지지력, 설계, 복원력까지 모두 갖춘 베개라는 점이다. 뿐만 아니라 두 가지 레이어로 분류하여 ...
  • [광주세계수영] 무더위 걱정 NO! 더위 식혀주는 쿨링포그

    [광주세계수영] 무더위 걱정 NO! 더위 식혀주는 쿨링포그

    ... 노력하고 있다. 정민곤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전한 수영대회를 치르기 위해 특교세 65억원을 투입해 쿨링포그와 쿨링존, 그늘막, 야외경기장 관람석 햇빛 차양시설 등 선수·응원단·관람객 맞춤형 폭염대책을 추진했다”며 “대회 기간 동안 폭염이나 풍수해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일간스포츠 김우중 사진=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
  •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 했다. 그러면서도 해리 해리스 주한 미대사가 “아직 미국이 중재·개입할 때가 아니다”고 한 데 대해선 “뭐 표현을 좀 더 잘할 수도 있었겠다. 좀 그런 표현은 지금 타이밍상이나 좀 거시기하네요”라고 말했다. 한국의 외교·안보 사안에 미국의 개입을 요청하진 않았지만, 미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한 셈이다. 관련기사 워싱턴·도쿄 공관에 구멍…“일본이 다 훑고간 뒤 ...
  • 김현종 “美,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 하지만 꿈쩍 않는 美

    김현종 “美,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 하지만 꿈쩍 않는 美

    ... 그러면서도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가 “아직 미국이 중재, 개입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한 데 대해선 “뭐 표현을 좀 더 잘할 수도 있었겠다. 좀 그런 표현은 지금 타이밍상이나 좀 거시기하네요”라고 말했다. 한국의 외교ㆍ안보 사안에 미국의 적극적 개입을 요청한 것은 아니지만, 미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한 셈이다. 김 차장은 14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선 좀 더 예민해진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김현종 “미국, 우리 입장에 세게 공감”…정작 꿈쩍 않는 미국 유료

    ... 했다. 그러면서도 해리 해리스 주한 미대사가 “아직 미국이 중재·개입할 때가 아니다”고 한 데 대해선 “뭐 표현을 좀 더 잘할 수도 있었겠다. 좀 그런 표현은 지금 타이밍상이나 좀 거시기하네요”라고 말했다. 한국의 외교·안보 사안에 미국의 개입을 요청하진 않았지만, 미국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은 인정한 셈이다. 관련기사 워싱턴·도쿄 공관에 구멍…“일본이 다 훑고간 뒤 ...
  • 베트남 아내 3시간 맞아 갈비뼈 골절, 남편은 “언어 안 통해”

    베트남 아내 3시간 맞아 갈비뼈 골절, 남편은 “언어 안 통해” 유료

    ... 이낙연 국무총리도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또 람 장관을 만나 “베트남 정부 요인들을 자주 만나 반갑지만 이번엔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며 “한국에 사는 베트남 국민의 인권보호와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또 람 장관은 “이주여성 일은 안타깝지만, 한국 정부가 잘 처리해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목포=김준희 기자, 김태호·이민정 기자 kim.junhee@joongang.co...
  •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외교 좌표 설정하지 않으면 주변 강대국들에 휘둘린다

    [위성락의 한반도평화워치] 외교 좌표 설정하지 않으면 주변 강대국들에 휘둘린다 유료

    ... 길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미·중 관계가 사상 최악이다. 미·러 관계도 탈냉전 이래 최저점이다. 중·러는 유례없는 공조를 과시하고 있다. 이 현상은 굴기하는 중국과, 위상을 재정립하려는 러시아, 이에 대응하려는 미국의 전략이 빚어낸 것이다. 더구나 지금의 미국은 자국 우선을 내세우며 동맹을 경시하는 비전통적인 지도자가 이끌고 있다. 현 상황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