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형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어떤 직장 내 괴롭힘

    [분수대] 어떤 직장 내 괴롭힘 유료

    ... 위해 만들어졌을 것이다. 임원·간부 등을 제외한 MBC 직원 중 노조원은 90%에 육박한다고 한다. 누군가는 MBC를 가리켜 “덩치 큰 아기(노조)와 빼빼 마른 부모(경영진)가 사는 기형된 구조”라고 평가한다. 비록 인사상 불이익을 겪었다 해도 절대다수를 차지하면서 위력을 행사하는 이들을 과연 약자라고 할 수 있을까. 배 위원장은 “내가 당한 건 괴롭힘이 아니라 명백한 직장 ...
  • [탐사하다] 학폭위 교육청에 넘기려니…교사는 찬성, 학부모는 반발

    [탐사하다] 학폭위 교육청에 넘기려니…교사는 찬성, 학부모는 반발 유료

    ... 해결책 될까 교총과 전교조는 나란히 찬성 입장이다. 대다수 교사가 학폭 처리 업무에 피로감을 호소해왔기 때문이다. 조성철 교총 대변인은 “학폭위는 교육이라는 교사의 본래 역할을 방해할 정도로 기형적으로 운영돼 왔다”며 “학폭위가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되면 단위학교의 교육력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폭 피해를 본 적이 있는 자녀를 둔 부모들은 졸속심사가 우려된다는 분위기다. ...
  • [탐사하다] 학폭위 교육청에 넘기려니…교사는 찬성, 학부모는 반발

    [탐사하다] 학폭위 교육청에 넘기려니…교사는 찬성, 학부모는 반발 유료

    ... 해결책 될까 교총과 전교조는 나란히 찬성 입장이다. 대다수 교사가 학폭 처리 업무에 피로감을 호소해왔기 때문이다. 조성철 교총 대변인은 “학폭위는 교육이라는 교사의 본래 역할을 방해할 정도로 기형적으로 운영돼 왔다”며 “학폭위가 교육지원청으로 이관되면 단위학교의 교육력이 회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학폭 피해를 본 적이 있는 자녀를 둔 부모들은 졸속심사가 우려된다는 분위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