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긴급체포 적법성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드루킹 측근 변호사 영장 기각 … 법원 “긴급체포 적법성에 의문” 유료

    ... 김동원(49·구속)씨와 공모해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게 수천만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 등을 받는 도모(61) 변호사에 대한 구속영장이 19일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영장전담부장판사는 “긴급체포의 적법 여부(긴급성)에 의문이 있고, 혐의에 관해 법리상 다툼의 여지가 있음을 고려할 때 구속의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이유를 밝혔다.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수사 개시 후 3주 만에 ...
  • '마약 소포' 영장 없이 뜯은 검찰 … 대법 “범죄 증거로 인정 못한다” 유료

    ... 것이다. 당시 수사에서는 수취인을 붙잡지 못했지만 이후 검찰은 밀거래자 등의 진술로 마씨를 체포해 2012년 재판에 넘겼다. 그러나 1심 법원은 마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거래를 시인한 ... 수집한 증거로 인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범행 중 또는 범행 직후의 범죄 장소에서 긴급을 요하는 경우 영장 없이 압수수색할 수는 있지만 이 경우에도 사후 영장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
  • 수사기관 '편법 임의동행' 못한다 유료

    ...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에 따라 수사기관이 피의자 등을 일단 임의동행한 뒤 혐의가 드러나면 긴급체포해 오던 수사방식도 바뀔 전망이다. 대법원 2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6일 경찰의 임의동행 ... "경찰관의 요구를 거절할 수 없는 심리적 압박 아래 이뤄진 임의동행은 사실상 강제연행, 즉 불법체포에 해당한다"며 "경찰관이 임의동행 후 긴급체포 절차를 밟았더라도 불법체포 이후 취해진 조치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