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길갓집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그럼 고추가 못 서" 텃밭 구경 와 음담패설하던 할매들

    "그럼 고추가 못 서" 텃밭 구경 와 음담패설하던 할매들

    ... 낮잠이나 자든가. 저 시끄럽고 품위 없는 음담패설이란…. 내가 이사를 하면 조용한 외딴곳에서 조용하게 살 거라 생각하던 시절이었다. 그런데 십년의 나이를 더 먹고 이사 나온 이곳도 길갓집이다. 여기도 땅이 40여 미터나 길가에 붙어있다. 소나무 한그루가 집값보다 더 비싼 화려한 전원주택이 이웃에 있지만 내 집은 그냥 농가 주택이다. 100평 정도 되는 땅에 멋진 소나무나 ...
  • 마음껏 울 수 있는 아지트, 그 외딴 산골 실개천

    마음껏 울 수 있는 아지트, 그 외딴 산골 실개천

    ... 참아 눈물을 감추기보다는 엉엉 소리 내어 울고 나면 뱃속이 확 빈 것 같아 기분이 좋아진다. 내성적인 성격이라 아직 누구 앞에서 소리 내어 울어 본 적이 거의 없다. 숨어서 운다. 길갓집이라 봄날 울타리 아래 여러 가지 꽃씨를 뿌렸더니 가을이 되자 꽃잎을 활짝 열고 인사하는 예쁜 꽃들. [사진 송미옥] 한참 갱년기가 절정에 올라 주위의 모든 것이 다 짜증이 나고 이유 없이 ...
  • 송순 문학상 대상에 이현수 作 '나흘'

    송순 문학상 대상에 이현수 作 '나흘'

    ... 영동 출생으로 1997년 문학동네 신인상에 단편 '마른날들 사이에'가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소설을 쓰기 시작, 단편작으로 '토란', '장미나무 식기장'이 있으며 장편소설 '신기생뎐', '길갓집 여자' 등을 집필했다. '나흘'은 내시가의 후손인 김진경과 그녀의 할아버지 김태혁을 통해 대한제국부터 6·25까지의 민족 비극을 그린 작품으로 특히 6·25 때의 노근리 비극을 나흘 동안 견뎌내는 ...
  • 내 고향이라서 … 상처가 더 깊게 파였다

    내 고향이라서 … 상처가 더 깊게 파였다

    ... 잊을 것도 잊고, 잊지 않을 것도 잊죠. 한국전쟁이 끝난 지 60년이 됐지만 노근리 사건 같은 일은 잊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글=하현옥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이현수=1959년 충북 영동 출생. 91년 충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무영문학상과 한무숙문학상 수상. 소설집 『토란』 『장미나무 식기장』, 장편소설 『길갓집 여자』 『신 기생뎐』 등.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내 고향이라서 … 상처가 더 깊게 파였다

    내 고향이라서 … 상처가 더 깊게 파였다 유료

    ... 잊을 것도 잊고, 잊지 않을 것도 잊죠. 한국전쟁이 끝난 지 60년이 됐지만 노근리 사건 같은 일은 잊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글=하현옥 기자 사진=권혁재 사진전문기자 ◆이현수=1959년 충북 영동 출생. 91년 충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무영문학상과 한무숙문학상 수상. 소설집 『토란』 『장미나무 식기장』, 장편소설 『길갓집 여자』 『신 기생뎐』 등.
  • [시가 있는 아침] '길갓집' 유료

    '길갓집'-장철문 (1966~ ) 처마 밑에 빗방울들이 물잠자리 눈알처럼 오종종하다 들녘 한쪽이 노랗다 은행나무가 두 그루 세 그루 빗방울 몇이 제 무게를 지탱하지 못하고 뚝뚝 떨어져 내린다 남은 물방울들이 파르르 떤다 은행잎이 젖은 무게를 견디지 못하고 툭툭 떨어져 내린다 반나마 깔려서 들녘 한쪽을 다 덮었다. '나는 사람들이 못 보는 것을 보았지'라고 노래한 ...
  • [미당·황순원 문학상 최종 후보작 지상중계소설] 8. 소설-이현수 '신 기생뎐2'

    [미당·황순원 문학상 최종 후보작 지상중계소설] 8. 소설-이현수 '신 기생뎐2' 유료

    ... 육십을 바라보는 나이. 이제 오 마담에게는 사랑도 소리도 모두 부질없다. 술 없이는 견딜 수 없다. ◆ 이현수 약력 -59년 충북 영동 출생 -97년 '문학동네'로 등단 -장편소설 '길갓집 여자', 소설집 '토란' -2003년 무영문학상 -황순원문학상 후보작 '신 기생뎐 2-오 마담 편' 1997년 늦깎이 등단을 해 '신인급'이지 소설가 이현수씨는 40대 중반이다. '젊은 세대처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