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김경문
김경문 (金卿文 / KIM KYEONG MUN)
출생년도 1958년
직업 스포츠인
소속기관 [現] 대한민국야구국가대표팀 감독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 13호 마이클 보우덴을 2년 연속 노히트노런으로 이끌었다. 투구 스타일과 개성이 완전히 다른 투수 두 명의 대기록을 함께 만들었다는 것만으로 이들의 배짱과 소통 능력을 엿볼 수 있다.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은 OB 포수로 활약하던 1988년 장호연과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함께 썼다. 이외에도 해태 장채근(선동열) 삼성 이만수(이태일) 쌍방울 김충민(김원형) LG 김동수(김태원) ...
  • 가을야구 끝나고 나면…도쿄행 걸린 프리미어12
    가을야구 끝나고 나면…도쿄행 걸린 프리미어12 한국이 속한 프리미어12 C조 일정을 메모하고 있는 김경문 야구 대표팀 감독. [연합뉴스]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이 걸린 야구 국가대항전 '2019 프리미어12' 대회 전체 일정이 발표됐다.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은 15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2019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11월 6~8일·서울 고척스카이돔)인 C조 일정을 발표했다. ... #가을야구 #프리미어 #메이저리그 선수 #도쿄올림픽 본선행 #도쿄올림픽 출전권
  • 도쿄행 티켓 걸린 프리미어12, 메이저리거 올까
    도쿄행 티켓 걸린 프리미어12, 메이저리거 올까 2020 도쿄올림픽 본선행 티켓이 걸린 야구 국가대항전 '2019 프리미어12' 대회 전체 일정이 발표됐다.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 12 서울 예선라운드'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와 한국야구위원회(KBO)의 합동기자회견에서 C조 조별리그 대진표를 확인하고 메모하고 ... #프리미어12 #야구 #대표팀 #도쿄올림픽 #김경문
  • 현역 빅리거 볼 수 없는 프리미어12, 이번엔 다를까
    현역 빅리거 볼 수 없는 프리미어12, 이번엔 다를까 ... 티켓을 두고 고려해야 할 사안이라는 걸 안다. 빨리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애매하게 답변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허락 없이는 빅리거들이 대회를 못 뛰는 것은 4년 전과 마찬가지다. 김경문 한국 대표팀 감독도 현재 상황에선 현역 빅리그 차출을 염두하지 않는다. 김 감독은 "메이저리그는 지금 생각하지 않는다. 한국에서 뛰는 선수 위주로 할 계획"이라고 했다. 배중현 기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유료 ... 13호 마이클 보우덴을 2년 연속 노히트노런으로 이끌었다. 투구 스타일과 개성이 완전히 다른 투수 두 명의 대기록을 함께 만들었다는 것만으로 이들의 배짱과 소통 능력을 엿볼 수 있다.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은 OB 포수로 활약하던 1988년 장호연과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함께 썼다. 이외에도 해태 장채근(선동열) 삼성 이만수(이태일) 쌍방울 김충민(김원형) LG 김동수(김태원) ...
  •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IS 돋보기] 포수 야구인생에도 훈장…역대 노히터 합작 포수는? 유료 ... 13호 마이클 보우덴을 2년 연속 노히트노런으로 이끌었다. 투구 스타일과 개성이 완전히 다른 투수 두 명의 대기록을 함께 만들었다는 것만으로 이들의 배짱과 소통 능력을 엿볼 수 있다. 김경문 국가대표팀 감독은 OB 포수로 활약하던 1988년 장호연과 노히트노런 대기록을 함께 썼다. 이외에도 해태 장채근(선동열) 삼성 이만수(이태일) 쌍방울 김충민(김원형) LG 김동수(김태원) ...
  • 김경문 감독 "눈에 띄는 젊은 투수 있다"
    김경문 감독 "눈에 띄는 젊은 투수 있다" 유료 김경문(62) 국가대표팀 감독도 리그에 불어온 새 바람을 주목했다. 김경문 감독은 1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서울 예선 라운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지난 1월, 지휘봉을 잡은 뒤 처음으로 국제 대회의 공식 미디어 행사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나서는 국제 대회다 보니 설렘도 있다. 그 마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