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도훈 울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에서] '태극기 펄럭이고 희망나비 날갯짓'… 전주성의 '뜨거웠던 816'

    [현장에서] '태극기 펄럭이고 희망나비 날갯짓'… 전주성의 '뜨거웠던 816'

    ...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26라운드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의 시즌 세 번째 '현대가 더비' 킥오프 직전, 평일 저녁임에도 녹색 옷을 ... 경기는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선두 경쟁을 펼치고 있는 두 팀의 맞대결인데다 25라운드에서 김도훈 울산 감독이 퇴장당하는 변수까지 발생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빅 매치'였다. 결과는 ...
  • 전북, '현대家 더비'서 울산 꺾고 선두 탈환...통산 400승

    전북, '현대家 더비'서 울산 꺾고 선두 탈환...통산 400승

    전북 현대 브라질 출신 공격수 로페즈(왼쪽)가 울산전 두 번째 골 직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맞수 울산 현대를 꺾고 K리그1(1부리그) 선두 자리에 ... 제동이 걸렸다. 앞선 경기에서 심판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해 5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은 김도훈 감독이 벤치를 지키지 못한 게 뼈아팠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
  • [IS현장] '로페즈 멀티골' 전북, 세 번째 만남서 울산 잡고 선두 복귀

    [IS현장] '로페즈 멀티골' 전북, 세 번째 만남서 울산 잡고 선두 복귀

    ... 전북은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26라운드 울산 현대와 경기에서 3-0 완승을 거두며 선두로 복귀했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점을 추가하며... 이번 맞대결은 선두 자리를 지키느냐, 뺏기느냐의 싸움이었다. 하지만 지난 25라운드에서 김도훈 울산 감독이 판정에 거칠게 항의하다 퇴장당하고 추가 징계까지 받아 5경기 출장 정지 처분을 ...
  • [막전 인터뷰] '퇴장' 김도훈, "벤치에서 함께할 수 없어도 선수들 믿는다"

    [막전 인터뷰] '퇴장' 김도훈, "벤치에서 함께할 수 없어도 선수들 믿는다"

    ... 생각한다."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 올 시즌 가장 중요한 전북 현대와 세 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은 쓴웃음을 지었다. 지난 대구FC와 25라운드 경기에서 심판 판정에 거칠게 ... 정규리그 후반기 고비를 앞두고 김 감독이 퇴장으로 인해 5경기 동안 벤치에 앉을 수 없는 건 울산에 큰 타격이다. 김 감독은 "반성하고 있다. 우리 경기에 지장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도훈 없는 울산, 그라운드의 감독 '베테랑' 믿는다

    김도훈 없는 울산, 그라운드의 감독 '베테랑' 믿는다 유료

    울산 현대는 16일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전북 현대와 맞대결을 펼친다. K리그1 1위와 2위의 맞대결로 올 시즌 리그 우승 향방을 가를 수 있는 중요한 일전이다. 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이 없다. 울산은 16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26라운드 전북 현대와 일전을 치른다. 올 시즌 K리그1 ...
  • 김도훈 감독의 '격노', 추가징계 불가피하다

    김도훈 감독의 '격노', 추가징계 불가피하다 유료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김도훈 울산 현대 감독이 '격노'했다. 그리고 추가징계가 불가피한 상황이다. 울산은 지난 11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25라운드 대구 FC와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전북 현대와 치열한 1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울산은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한 아쉬움이 컸다. 이번 ...
  • 울산과 전북, 균열 속 마지막 승부

    울산과 전북, 균열 속 마지막 승부 유료

    K리그1 1위 울산 현대와 2위 전북 현대가 오는 16일 맞대결을 펼친다. 올 시즌 초반부터 지금까지 K리그1 양강체제를 구축한 두팀의 승점 격차는 단 2점, 이날 결과에 따라 순위가 ... 25라운드 대구 FC와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승점 3점을 챙기지 못한 아쉬움 보다도 김도훈 울산 감독의 퇴장이 더욱 아프게 다가왔다. 김 감독은 후반 14분 윤영선의 핸드볼 파울 장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