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상득의 인생은 즐거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독자 옴부즈맨 코너] '단기 알바' 체험엔 아픈 청춘들의 현실·고충 생생

    [독자 옴부즈맨 코너] '단기 알바' 체험엔 아픈 청춘들의 현실·고충 생생 유료

    ... 르포가 눈에 띄었다. 시원한 컬러사진과 함께 수록된 기사는 미술관 설립자의 철학을 엿보기에 충분했다. 마지막 기사로 게재된 이윤정 칼럼니스트의 감각적인 글은 얼마 전까지 같은 자리에 있던 김상득의 '인생은 즐거워'처럼 휴일 신문읽기를 가볍게 마무리하게 해줬다. 최한영 아시아투데이에서 경제부·산업부 기자로 근무했다. 현재 중소·벤처기업 대상 투자마케팅사 씽크이지에서 기획매니저로 일하고 있...
  • [독자 옴부즈맨 코너] '김상득 코너' 끝나 아쉽지만 S매거진 변신 기대

    [독자 옴부즈맨 코너] '김상득 코너' 끝나 아쉽지만 S매거진 변신 기대 유료

    ... 사이에서 지속적으로 논의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중앙SUNDAY가 이 칼럼 외에 성을 주제로 한 기획 코너를 더 늘려도 좋을 듯싶다. S매거진에서는 필자들이 여럿 바뀔 모양이다. 특히 '김상득의 인생은 즐거워'를 읽으며 눈물과 웃음이 꼬물꼬물 묻어나는 글에 행복했는데 또 어떤 분들을 만나게 될지 기대된다. 신현영 변호사.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같은 과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
  • [김상득의 인생은 즐거워] 떠날 때는 말 없이 유료

    ... 마음만이 아니라 정말 체조선수의 마무리 포즈를 하고 있어요. 그 동안 감사했습니다. 기회가 된다면 중앙SUNDAY 독자들과 다시 만나고 싶습니다. 안녕, 이라는 인사는 헤어질 때도 만날 때도 하는 참 재미있는 인사 같습니다. 안녕. 김상득 결혼정보회사 듀오의 기획부장이다. 눈물과 웃음이 꼬물꼬물 묻어나는 글을 쓰고 싶어한다. 『아내를 탐하다』 『슈슈』를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