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선하 정치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네 탓' 쏟아낸 대통령 유료

    ... 아쉬움이 남는다. 노 대통령은 연설에서 "(사회 전반에) 상생 협력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했다. 19일 만난 한 열린우리당 의원은 "생각이 다른 쪽을 비난하는 대신 이해.타협하려는 것이 상생 협력"이라며 "노 대통령의 화법에는 그게 좀 부족한 것 같다"고 말했다. 노 대통령이 진정한 상생을 원한다면 자신의 발언 스타일부터 바꿔보는 게 어떨까. 김선하 정치부 기자
  • [불법 도청 테이프 유출] "기자들 휴대전화 도청, 노트북도 해킹" 유료

    ... 해킹했다고 주장했으나 국정원이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김씨는 SBS 8시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치부 기자들이 본사로 랩톱(노트북 컴퓨터)으로 송부하는 기사를 (국정원이) 가로채고 있다고 하더라"고 ... 해킹 프로그램을 개발한 사실이 없을 뿐만 아니라 해킹한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국정원은 '기자 휴대전화 도청' 주장에 대해 "휴대전화 감청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김선하 기자
  • [취재일기] 차라리 입을 다물라

    [취재일기] 차라리 입을 다물라 유료

    김선하 정치부 기자 며칠 전 기자는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열린우리당 이규의 부대변인의 논평을 보고서다. "한나라당의 말기적 증상을 보면서, 위선과 허위의 이중적 역겨움에 국민은 구토할 지경"이라고 했다. 야당 의원들의 외유.골프 문화를 비판하면서다. "눈만 뜨면 붕어 입처럼 떠들며 경제 올인 하겠다더니, 비행기 타고 해외로 빠져나가는 게 경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