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성탁 런던특파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영국 “유조선 억류 풀라” 이란 제재 검토…긴장의 호르무즈 유료

    ... 9월 5일까지 이란산 원유 수입에 나서지 않으면 핵 합의에 따른 이행 사항은 더 줄이겠다고 예고했다. 이란의 영국 유조선 억류에 따라 중동의 군사적 긴장이 높아지면서 지난 1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33센트(0.6%) 오른 55.63달러에 거래를 끝냈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 [글로벌 아이] 총리의 사생활

    [글로벌 아이] 총리의 사생활 유료

    김성탁 런던특파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자신을 낙타에 비유한 적이 있다. 낙타는 물을 마시지 않고 사막에서 며칠간 버티는데, 자신은 잠을 조절할 수 있다면서다. 그는 독일 언론 디 차이트에 “5~6일 정도 잠을 아주 적게 자고 일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선 하루 정도 10~12시간 숙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은 정상외교에서 심야까지 잘 버티는 정상 ...
  • 이란 “외국 유조선 1척 억류했다” 미·영의 선박 나포에 보복 가능성 유료

    ...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국 정부는 또 호르무즈 해협에서 서방 선박의 자유로운 항해를 보장할 연합체를 구성하기 위해 여러 나라에 지원을 요구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실제 유조선 억류가 발생한 만큼 해당 해협에서 유조선과 상선을 호위하는 활동을 위해 한국에도 더 적극적으로 협조를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