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승옥

통합 검색 결과

인물

김승옥
(金承鈺 )
출생년도 1941년
직업 문화예술인
소속기관 [現] 세종대학교 인문과학대 인문학부 국어국문학전공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소년중앙] 서평 쓰고 책 선물 받자

    [소년중앙] 서평 쓰고 책 선물 받자

    ... 넘나들며 우주정거장을 블랙홀에서 구해낼 방법을 찾는 과학 추리 소설. 초등 고학년~중학생. ━ [신유림 학생기자의 나도 북마스터] 소중 책책책 5월 27일자 『서울, 1964년 겨울』 김승옥 글, 142쪽, 맑은소리, 7000원 제목의 서울은 도시를, 1964년은 본격적인 산업화 과정, 겨울을 차디찬, 냉랭한 것을 의미합니다. 주인공인 '나', '안'은 포장마차에서 우연히 ...
  • 새해 출판, 스타작가들의 귀환···윤흥길·은희경·성석제·한강·하라리

    새해 출판, 스타작가들의 귀환···윤흥길·은희경·성석제·한강·하라리

    ... '문지 작가선'(가제)도 독자들을 만날 채비를 마쳤다. 1980~90년대 한국문학의 중추인 최인훈(1936~2018), 이청준(1939~2008), 서정인(83), 조세희(77), 김승옥(78), 윤흥길의 대표 중단편소설을 모아 선보일 예정이다. 문학동네는 1월 시인들의 첫 시집을 '문학동네 포에지'라는 이름의 새로운 시리즈로 펴낸다. 1차 라인업은 김언희(66)·김사인...
  • 부성(父姓) 폐지 추진에…"가부장제 균열" vs "안 바뀔 것"

    부성(父姓) 폐지 추진에…"가부장제 균열" vs "안 바뀔 것"

    ... 했다. 대학생 유모(21·남)씨는 "의미있는 변화"로 평가하면서도 "협의가 가능하다고 해도 일반적인 기준에서 결국은 아버지 성을 따르는 문화가 없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승옥(56·여)씨는 "둘 중 하나를 택하는 게 아니라 두 성을 함께 써야 의미있는 변화가 아니겠느냐"며 "한 쪽 성만 써야 한다면 지금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직장인 김모(32·남)씨는 ...
  • 인천 남동구, 아동학대 예방 위한 보육교사 교육 실시

    인천 남동구, 아동학대 예방 위한 보육교사 교육 실시

    ... 아동학대 근절대책'을 수립했다. 이번 교육은 최근 잇따라 발생한 아동학대 등으로 학부모들의 우려가 커짐에 따라 영유아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마련됐다. 김승옥 노원구 육아종합지원센터장이 강사로 나서 어린이집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아동 학대 사례와 초기 대응 방법, 신고의무자로서의 역할과 아동권리 등에 대해 말했다. 참석자들은 믿고 맡길 수 있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래된 미래'를 만날 수 있는 곳

    '오래된 미래'를 만날 수 있는 곳 유료

    ... 이상의 초상화로 표지를 장식한 '문학사상' 창간호(1972년 10월호), 격조 있는 여성지의 모델이었던 '샘이 깊은 물' 1997년 2월호까지 123점의 잡지를 볼 수 있는 자리다. 김승옥·최인호·김화영·하길종·김호선·이장호 등 60~70년대를 풍미한 문인과 영화인들이 만든 동인지 성격의 '영상시대' 창간호(1977)와 최초의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이 60년 창간한 '씨네마·팬', ...
  • 순대국밥 먹으며 미안했다

    순대국밥 먹으며 미안했다 유료

    ... 2인분 이상 시키면 서비스로 준다는데 이리 내도 남을까 싶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밖으로 나오면, 밤사이에 진주해온 적군들처럼 안개가 무진을 삥 둘러싸고 있는 것이었다.” 김승옥은 『무진기행』에 이렇게 썼다. 작가의 고향인 이 곳이 배경일 텐데, 안개 자욱하던 순천은 국가정원과 습지 덕에 생태문화의 대명사가 돼 있다. 여기서 나고 자란 배일동 명창은 그래도 고생스럽던 ...
  • 순대국밥 먹으며 미안했다

    순대국밥 먹으며 미안했다 유료

    ... 2인분 이상 시키면 서비스로 준다는데 이리 내도 남을까 싶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나서 밖으로 나오면, 밤사이에 진주해온 적군들처럼 안개가 무진을 삥 둘러싸고 있는 것이었다.” 김승옥은 『무진기행』에 이렇게 썼다. 작가의 고향인 이 곳이 배경일 텐데, 안개 자욱하던 순천은 국가정원과 습지 덕에 생태문화의 대명사가 돼 있다. 여기서 나고 자란 배일동 명창은 그래도 고생스럽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