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식의 야구노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식의 야구노트] 이승엽은 정말 사인에 인색한가, 진실은

    [김식의 야구노트] 이승엽은 정말 사인에 인색한가, 진실은 유료

    ... 서비스에 인색하다는 오해에 시달렸다. [뉴스1] 2019년 8월 29일, 이승엽(43·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은 대구 복현초등학교에서 열린 '2019 KBO 찾아가는 야구 교실 티볼 보급행사'에서 ... 오해도 많다. 오늘 길을 가다 우연히 이승엽을 만난다면, 정중히 사인을 요청하시라. 웬만하면 그는 웃는 얼굴로 기꺼이 해줄 것이다. 야구팀장 seek@joongang.co.kr
  • [김식의 야구노트] 이승엽은 정말 사인에 인색한가, 진실은

    [김식의 야구노트] 이승엽은 정말 사인에 인색한가, 진실은 유료

    ... 서비스에 인색하다는 오해에 시달렸다. [뉴스1] 2019년 8월 29일, 이승엽(43·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은 대구 복현초등학교에서 열린 '2019 KBO 찾아가는 야구 교실 티볼 보급행사'에서 ... 오해도 많다. 오늘 길을 가다 우연히 이승엽을 만난다면, 정중히 사인을 요청하시라. 웬만하면 그는 웃는 얼굴로 기꺼이 해줄 것이다. 야구팀장 seek@joongang.co.kr
  • [김식의 야구노트] 만화도 현실도, 강백호의 왼손은 거들 뿐

    [김식의 야구노트] 만화도 현실도, 강백호의 왼손은 거들 뿐 유료

    ... 있다. 이런 '괴물'은 현재 KBO리그에 박병호(33·키움)와 강백호뿐이다. 다승·평균자책점·탈삼진·승률 등 투수 4개 부문 1위 조쉬 린드블럼(32·두산)이 “가장 까다롭다”고 꼽은 타자가 강백호다. 이승엽 SBS 해설위원은 “올해나 내년쯤 타이틀을 하나 따낸다면 한 단계 더 올라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야구팀장 see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