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삼 대통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김영삼 1927~2015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1로 할거하는 삼분지세에 가깝다. 그래도 선거는 언제나 양자 대결로 치러진다. 승자 독식의 대통령제와 소선거구제 때문이다. 그러니 자신의 정치 성향에 부합하는 정당과 후보를 선택할 기회가 없는 ... 15대와 20대의 두 총선은 일단 집권 4년 차에 여당으로 선거를 치렀다는 점에서 닮았다. 김영삼 정부와 박근혜 정부의 임기 종료 1년을 앞두고 서였다. 하지만 공천 방식은 정반대였다. 1996년 ...
  •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이철호 칼럼] “한국은 일본을 몰라도 너무 모른다” 유료

    ... 기억이 떠올랐다. 외환위기 당시 필자는 도쿄 특파원으로 “일본 버르장머리를 고쳐놓겠다”던 김영삼 정권의 후폭풍을 현지에서 목도했다. 1997년 11월 28일 한국의 부총리가 일본 대장상을 ... 지난 주말 일본의 홀대도 미국과의 사전 교감이나 최소한 묵인이 있었다고 봐야 한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가 쳐놓은 덫에 빠진 느낌이다. 일본은 정확히 급소를 찌른 반면 우리는 허둥대며 ...
  • [이하경 칼럼]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 일본보다 더 생각해야 이긴다

    [이하경 칼럼] 일본의 경제전쟁 도발, 일본보다 더 생각해야 이긴다 유료

    ... 이렇게 한국을 주무르기 위해 전 세계를 무대로 크고 작은 전략을 펼치는 나라다. 1995년 김영삼 대통령이 “버르장머리를 고쳐주겠다”고 하자 1997년 한국을 외환위기로 몰아넣은 나라도 일본이다. ... 찍힐 위험성이 있다. 정치인이라면 선거 악영향도 걱정할 것이다. 그러나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은 달라야 한다. 나를 희생해서라도 국익을 위해 아베에게 어디서든 당장 만나자고 해야 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