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우 국방위원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야권,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이어 다시 '핵무장론'까지 고개

    야권,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이어 다시 '핵무장론'까지 고개

    ... 있는 핵무기를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열린 당 북핵외교안보특별위원회의에서 특위 위원장인 원유철 의원도 “대한민국 국민 80%가 이제 우리도 전술핵 재배치나 자위권 차원에서의 핵 ... 말했다. 미국과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을 가능성이 희박한 주장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 ...
  • 추념사 '김원봉 언급' 후폭풍…"통합 강조" vs "분열 조장"

    추념사 '김원봉 언급' 후폭풍…"통합 강조" vs "분열 조장"

    ... [대한 독립 만세! (만세!) 대한민국 만세! (만세!)] 같이 만세를 외쳤던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현충일에 6·25 장본인인 김원봉을 끼워맞추는 것은 대한민국 ... '암살'을 호평했던 것은 김원봉에 대한 인정과는 별개의 문제라고도 설명했습니다. [김영우/자유한국당 의원 (전 국회 국방위원장) : 김원봉 그 개인에 대해서 우리가 뭐 추앙하고 존경하고 ...
  • 김영우 의원, 군인 기본법 개정안 대표발의

    한국당 김영우(포천가평) 의원이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갈등기본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지난달 31일 발의된 '군인의 지위 및 복무에 관한 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 군인의 건강증진을 통한 군의 전투력 제고에 중점을 둔 법안”이라면서 “20대 국회 전반기 국방위원장으로서 앞으로도 군 장병의 사기 진작을 위한 법안 발의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갈등기본법안' ...
  • 한국당 복당한 이학재 '정보위원장 유지' 논란

    이학재 의원(인천 서구갑)이 '정보위원장'자리를 챙긴 채 바른미래당에서 자유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이학재 의원은 1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당으로 ... 고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가장 대표적 사례는 2017년초 바른정당 창당 당시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 김영우 국방위원장(포천가평), 이진복 정무위원장이 위원장직을 유지한 채 새누리당(현 한국당)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경원·유기준·강석호·김영우·김학용 '원내사령탑 5파전'

    나경원·유기준·강석호·김영우·김학용 '원내사령탑 5파전' 유료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앞줄 가운데)이 12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옷매무새를 다듬고 있다. 김 비대위원장은 '조강특위문제로 당과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쳐 ... 차지한 상황에서 계파색을 부각할 경우엔 자칫 '독식한다'는 비판에 직면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방위원장과 환노위원장을 거친 김학용 의원은 '강한 야당'을 기치로 내걸고 있다. 현 문재인 정부의 독주에 ...
  • 김병준 “비핵화 진전 없는데 국방 눈 빼버려 … 잘못된 결정 의심해봐야” 유료

    ...한국당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20일에도 비판을 이어갔다. 한국당은 전날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한마디에 우리 국방을 해체하는 수순으로 갔다”고 평가했다.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당 ... 구축부터 서둘러야 NLL 무시 완충수역 논란 … 국방부 “함포 덮고 경계작전 가능”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군사합의서에 대해 “북한만 핵을 가진 상황에서 북한과 똑같이 전방지역 ...
  • 계엄사령관에 육군총장? “문 대통령, 지휘체계 무시 간주”

    계엄사령관에 육군총장? “문 대통령, 지휘체계 무시 간주” 유료

    ... 내란(內亂)을 준비했다는 뜻”이라며 “당시 황교안 대통령직무대행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직접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반면에 야권은 청와대의 만기친람(萬機親覽)식 국정운영을 꼬집었다. 국회 국방위원장을 지낸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은 “송영무 장관은 문건 자체가 크게 문제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는데 청와대가 강력한 드라이브를 거는 게 군에 대한 길들이기 차원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꼬집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