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희

통합 검색 결과

이 기자를 찾으셨나요?

프로필 사진

김영희 논설위원실 고문

댓글, 공감, 공유 많은 기사 2019.06.25 14:09 기준

인물

김영희
(金永熙 / KIM,YOUNG-HIE)
출생년도 1936년
직업 언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월간중앙] 미·중 무역전쟁의 십자포화 맞는 한국

    [월간중앙] 미·중 무역전쟁의 십자포화 맞는 한국

    ... 한반도 문제를 동북아 문제에서 고립시켜서 해결할 수 없다는 발상의 전환이 대전제다. 표현을 달리하면 한반도에 작용하는 원심력과 구심력의 균형을 잡는 고차원의 외교가 필수적이다. ※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 대기자 ... 1958년 22세 나이로 언론계에 첫발을 디딘 필자는 82세가 된 지금까지 현장을 누비는 영원한 기자의 길을 걷고 있다. 중앙일보 편집국장, 임원 등을 거치고 ...
  • [맛있는 도전] 조기보다 살 쫀득, 감칠맛 좋은 부세 보리굴비

    [맛있는 도전] 조기보다 살 쫀득, 감칠맛 좋은 부세 보리굴비

    ━ 본향한정식 '조리 명인' 김영희 사장이 만드는 부세 보리굴비를 사면 삼점꽃게장(원 안)을 서비스로 준다. [사진 본향한정식] 보리굴비는 찬물에 가루 녹차를 풀고 밥을 말아 함께 먹으면 별미다. 짭조름한 보리굴비 살과 시원한 녹차 물, 탱글탱글한 밥알이 어우러진다. 보리굴비는 오래전 소금에 절인 조기를 겉보리 속에 넣어 보관해 만든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
  • 김영희, 부모 빚투 논란 마침표 "피해자분들과 원만히 합의"

    김영희, 부모 빚투 논란 마침표 "피해자분들과 원만히 합의"

    김영희가 부모 빚투 논란의 마침표를 찍었다. 개그우먼 김영희는 19일 자신의 SNS에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SNS에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다"라고 운을 떼면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
  • 양희은, DJ 20년이상..골든마우스상 수상

    양희은, DJ 20년이상..골든마우스상 수상

    ... 위해 직접 준비한 편지는 낭독하는 것은 물론, 미니 콘서트를 열어 청취자들을 향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공개방송이 끝난 후에는 골든마우스 헌정식이 진행됐다. 헌정식에는 MBC 최승호 사장, 김영희 부사장과 역대 골든마우스 수상자인 강석, 김혜영, 배철수가 참석했다. 빛나는 골든마우스를 받은 양희은은 “정말 이런 날이 올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라고 입을 열었고, “그냥 콘서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맛있는 도전] 조기보다 살 쫀득, 감칠맛 좋은 부세 보리굴비

    [맛있는 도전] 조기보다 살 쫀득, 감칠맛 좋은 부세 보리굴비 유료

    ━ 본향한정식 '조리 명인' 김영희 사장이 만드는 부세 보리굴비를 사면 삼점꽃게장(원 안)을 서비스로 준다. [사진 본향한정식] 보리굴비는 찬물에 가루 녹차를 풀고 밥을 말아 함께 먹으면 별미다. 짭조름한 보리굴비 살과 시원한 녹차 물, 탱글탱글한 밥알이 어우러진다. 보리굴비는 오래전 소금에 절인 조기를 겉보리 속에 넣어 보관해 만든 데서 유래한 이름이다. ...
  •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김영희의 퍼스펙티브] 일본의 관계 복원 움직임에 한국도 긍정 대응해야 유료

    ... 배상 문제만 풀려도 한·일 관계 복원의 문이 열리고, 한국이 일본의 북한 접촉을 지지·지원하면서 대북 공조의 동력을 얻을 수 있다. 오는 6월 오사카 G20 회의에서 한·일 정상회담이 실현되지 않는다면 재앙적 사태다. 그러면 한국은 동북아의 외톨이가 되고 한·일 관계 복원은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 임기 중 실현되기 어려울 것이다. 김영희 중앙일보 명예대기자
  • 조사단 갈등·유가족 침묵…장자연 재조사 13개월 의문점 유료

    ... 인정되는 것인 양 보고된 게 절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어 조사4팀 6명 중 4명의 명의로 “수사 권고에 이를 정도로 증거가 확보되지 못했다”는 내용의 추가 자료가 나왔다. 조사팀 김영희 변호사는 20일 방송에 출연해 “소수 의견에 불과했던 검사들의 의견을 위원회가 대부분 결론으로 채택했다”며 내부 갈등이 있었다는 점을 공개했다. 이날 열린 최종 심의회의에는 김갑배 과거사위원장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