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용태 자유한국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수사 중이라 말 못한다"는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두고 "제2 조국" 공방

    "수사 중이라 말 못한다"는 한인섭 형사정책연구원장 두고 "제2 조국" 공방

    ...국 법무부 장관은 사퇴했지만 국회 정무위원회는 17일에도 '조국 국정감사'를 이어갔다. 자유한국당은 조 전 장관의 딸과 아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로부터 인턴예정증명서를 발급받는데 도움을 줬다는 ... 받았는지 여부에 대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차기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는 것을 아느냐'는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의 질문에는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임장혁 기자 im.janghyuk@j...
  • "아무 문제 없다"더니…'임용고시 출제진 외출' 대거 징계

    "아무 문제 없다"더니…'임용고시 출제진 외출' 대거 징계

    ... 등의 사유를 댔습니다. 3주 합숙기간 동안 이런 식으로 외출을 한 건은 29건이나 됩니다. [김용태/국회 정무위원회 의원 : 수많은 청년이 공정하다고 철석같이 믿고 있는 공무원시험 준비 중인데…] ... 평가원 측은 외출 기준을 엄격하게 하는 등 보안관리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료제공 : 자유한국당 김용태 의원실) JTBC 핫클릭 금융당국 "MBN 회계부정…경영진 검찰 통보·고발" MBN, ...
  • 김용태 “조국 사퇴, 결국 지지율 때문…최대 패배자는 문 대통령”

    김용태 “조국 사퇴, 결국 지지율 때문…최대 패배자는 문 대통령”

    ...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싸움은 애초부터 보수진영이나 한국당, 검찰과의 싸움이 아니었다”며 “그런데도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에선 자신을 찍었지만 조국 임명은 ... 민심에 대해 제대로 된 소신 발언이 나오지 않는 것은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 의원은 검찰개혁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그간 검찰의 ...
  • 권익위 국감도…법무장관 가족 수사 '직무 관련성' 논쟁

    권익위 국감도…법무장관 가족 수사 '직무 관련성' 논쟁

    ... 그것을 인사권자에게 통보하는 식이면 어떤가.] 조국 장관 딸의 장학금 얘기도 나왔습니다. [김용태/자유한국당 의원 : 류현진 방어율보다도 낮은 학점 받은 학생한테 성적도 아니고 가난도 아니고 ... 빌려준 돈이냐…국감서도 '공소장' 공방 민주당 "여상규, 막말·수사 외압" 윤리위 제소…한국당 반발 "가족 사기단" 거친 표현…법사위 국감서 또 '조국 대전' 여당, "과잉수사" 질타…배성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직 부장판사 "유시민, 증거보존 발언···막가자는 거죠" 유료

    “유시민이 군사정권 차지철 뺨치게 생겼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5일 페이스북에 쓴 글이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전날 '알릴레오 시즌2' 방송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를 예상하며 “정상 국가에선 발부 확률이 0%지만 (우리 법원은) 반반”이라는 등의 발언을 두고서다. 차지철은 박정희 정권 ...
  • 정경심 “애들 소환돼 가슴에 피눈물” 네티즌 “뻔뻔…감정 호소로 여론전”

    정경심 “애들 소환돼 가슴에 피눈물” 네티즌 “뻔뻔…감정 호소로 여론전” 유료

    ... “검찰 개혁을 해야 한다”는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정 교수가 남긴 글에 비판적 입장을 드러내는 네티즌도 상당했다. “뻔뻔하다” “감정에 호소하며 여론전을 하고 있다”는 반응이 나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일가가 무죄라면 아이들은 무사할 것이다. 지금 자존감이 무너진 사람은 당신의 아이들이 아니라 이 나라의 청년과 학생들”이라고 비판했다. 박태인 기자 p...
  • 황교안 “계파적 발상, 이기적 정치 필벌하겠다” 공개 경고

    황교안 “계파적 발상, 이기적 정치 필벌하겠다” 공개 경고 유료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와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등 지도부가 1일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황 대표는 '계파적 발상과 이기적 정치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당을 망치는 계파적 발상과 이기적 정치 행위에 대해서는 때가 되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 반드시 신상(信賞)하고 필벌(必罰)하겠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