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환경부 "靑추천자 또 탈락땐 어떠한 처벌도 감수" 유료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해 7월 청와대가 낙점한 전직 언론사 간부 박모씨가 환경공단 임원 공모 서류전형에서 탈락하자 환경부가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 해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안 전 차관은 이 일이 있은 지 한 달 뒤 경질됐다. 검찰은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이 해외출장 중에 관련 경위서가 청와대에 보고된 사실을 파악했던 것으로 보고 ...
  • [단독] 환경부 "靑추천자 또 탈락땐 어떠한 처벌도 감수" 유료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지난해 7월 청와대가 낙점한 전직 언론사 간부 박모씨가 환경공단 임원 공모 서류전형에서 탈락하자 환경부가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의 ... 해명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안 전 차관은 이 일이 있은 지 한 달 뒤 경질됐다. 검찰은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이 해외출장 중에 관련 경위서가 청와대에 보고된 사실을 파악했던 것으로 보고 ...
  • [노트북을 열며] 판사 정보 공개로 신상털기 막자
    [노트북을 열며] 판사 정보 공개로 신상털기 막자 유료 문병주 사회팀 차장 '과도한 것 아니냐'고 생각했던 게 어느 순간 관성이 돼 버렸다. 법원의 중요한 판단이 나올 때 판사의 과거를 들여다보는 일이다. 최근에도 김은경환경부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영장담당 판사가 누구냐에 관심이 쏠렸다. 궁금증을 증폭시킨 건 판사가 밝힌 600자 정도의 사유 때문이었다. 박정길 부장판사는 “일괄 사직서 청구 및 표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