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의겸 문정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전경련 패싱, 옹졸하다

    [이현상의 시시각각] 전경련 패싱, 옹졸하다 유료

    ... 다를까, '전경련 패싱(배제)'이 끝난 것 아니냐는 관측에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기업과 소통에서 전경련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선을 그었다. 정부 임기가 반환점을 돌고 있지만, 청와대의 전경련 파(破門)은 풀릴 기미가 없다. 신년 인사회는 물론 대통령 해외 순방 때마다 빠진다. 지난 4일 경제단체장과의 만남에서도 전경련 자리는 없었다. 최근 여당 ...
  • 대통령 지지도 40% 최저치…청와대 “현안 또박또박 해결할 것” 유료

    ... 최고치다. 긍정률과 부정률의 차이도 13%포인트로 이전 조사에 비해 7%포인트 더 벌어졌다. 대통령 취임 후 한국갤럽 조사에서 긍정률이 가장 낮았던 때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논란이 ... 제”라며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내외 산적한 현안들을 하나하나 또박또박 해결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정부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 임명 논란이 원인이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지지율이 ...
  • 대통령 지지도 40% 최저치…청와대 “현안 또박또박 해결할 것” 유료

    ... 최고치다. 긍정률과 부정률의 차이도 13%포인트로 이전 조사에 비해 7%포인트 더 벌어졌다. 대통령 취임 후 한국갤럽 조사에서 긍정률이 가장 낮았던 때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논란이 ... 제”라며 “일희일비하지 않고 국내외 산적한 현안들을 하나하나 또박또박 해결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정부의 역할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조국 장관 임명 논란이 원인이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지지율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