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화살머리고지의 비극과 희망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화살머리고지의 비극과 희망 유료

    ... 받은 김원봉을 '국군의 뿌리'라고 언급해 논란을 빚었다. 하필 6·25 전사자들이 묻힌 현충원에서…. 공동유해발굴 TF 팀장 문병욱 대령은 “공동 유해발굴을 추진하면서도 유사시에는 철통방어할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대답 없는 북한, 안보에 대한 국민의 걱정까지 충분히 알고 있다는 든든한 결의로 들렸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집권당은 떡시루, 제1야당은 떡고물 차지했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집권당은 떡시루, 제1야당은 떡고물 차지했다 유료

    ... 75석이었던 게 이제 47석으로 이름만 남았다. 인구가 적은 지역구를 살리려다 95년에는 지역구 인구 편차가 5.9 대 1까지 벌어졌다. 헌법재판소는 4대 1 이내로 줄이라고 결정했다. 또 2001년에는 3 대 1, 2014년에는 2 대 1로 위헌 기준을 제시했다. 이런 비례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려는 노력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국회의원 미워도 국회는 살려야 한다 유료

    ... 줄이라느니, 아예 해산하라는 막말도 나온다. 이래서는 어떤 개혁도 불가능하다. 국회의원이 아무리 미워도 국회를 죽이면 자유민주주의가 신음하게 된다. 의원의 특권을 줄이고, 일하도록 채찍질할 여지는 많다. 그렇다고 국회를 혐오하며 한 사람에게 권력을 몰아줘서는 안 된다. 과거 너무나 오랜 세월 우리가 눈물로 경험한 일이다. 김진국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