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경제 브리핑]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임시주총 열기로 外 ... 시장에서의 수급 불안정을 이유로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하는 동의서를 받아 회사에 제출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무재해 선포식' 현대오일뱅크는 16일 충남 대산 공장에서 '무재해 선포식'을 ... 밝혔다. 이번 선포식은 창사이래 최대규모인 제2공장 정기보수를 앞두고 진행됐다. 문종박 사장과 김태경 노조위원장은 협력업체 대표와 함께 현장을 찾아 작업자를 격려하고 안전화를 신겨주며 무재해 결의를 ... #브리핑 #코스피 이전상장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무재해 선포식 #경제 브리핑
  • 현대오일뱅크, '무재해 선포식' 개최
    현대오일뱅크, '무재해 선포식' 개최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현대오일뱅크는 16일 공장 정기보수를 앞두고 문종박 사장과 협력사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대산 공장에서 '무재해 선포식'을 개최했다. ... 무재해 달성방안 선포, 결의문 낭독, 현장 안전상태 점검 순으로 진행됐다. 문종박 사장과 김태경 노조위원장은 협력업체 대표와 함께 현장을 찾아 작업자를 격려하고 직접 안전화를 신겨주며 무재해 ...
  • 2014 노사문화 대상 시상식
    2014 노사문화 대상 시상식 【서울=뉴시스】박상훈 기자 =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19일 오후 서울노동청에서 열린 '2014년도 노사문화 대상 시상식'에서 현대오일뱅크 김태경 노조위원장과 문종박 대표이사에게 대통령상을 시상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4.11.19. hyalinee@newsis.com
  • 현대오일뱅크, 서산에 진지방 열고 '어르신' 모셔
    현대오일뱅크, 서산에 진지방 열고 '어르신' 모셔 [머니투데이 홍정표기자 jphong@mt.co.kr]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의 진지방 봉사활동 모습/사진제공=현대오일뱅크 현대오일뱅크 1%나눔재단이 충청남도 서산시에 독거노인과 ... 1%나눔재단은 5일 서산시청에서 이완섭 서산시장, 정해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충남지사 부회장, 김태경 현대오일뱅크 노조위원장, 한환규 현대오일뱅크 상무가 참석한 가운데 진지방 개설 협약식을 가졌다. ...

이미지

  • 권오갑 사장 “세계적 경쟁력 갖춘 에너지 기업 성장할 것”
  • 현대오일뱅크, 직영 주유소 순이익 1% 기부
  • 현대오일뱅크 '1% 나눔운동'
  • 9년 만에 돌아온 현대 '사훈 비석'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제 브리핑]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임시주총 열기로 外 유료 ... 시장에서의 수급 불안정을 이유로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하는 동의서를 받아 회사에 제출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무재해 선포식' 현대오일뱅크는 16일 충남 대산 공장에서 '무재해 선포식'을 ... 밝혔다. 이번 선포식은 창사이래 최대규모인 제2공장 정기보수를 앞두고 진행됐다. 문종박 사장과 김태경 노조위원장은 협력업체 대표와 함께 현장을 찾아 작업자를 격려하고 안전화를 신겨주며 무재해 결의를 ...
  • [경제 브리핑] 셀트리온, 코스피 이전 임시주총 열기로 外 유료 ... 시장에서의 수급 불안정을 이유로 코스피 이전상장을 요구하는 동의서를 받아 회사에 제출했다.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서 '무재해 선포식' 현대오일뱅크는 16일 충남 대산 공장에서 '무재해 선포식'을 ... 밝혔다. 이번 선포식은 창사이래 최대규모인 제2공장 정기보수를 앞두고 진행됐다. 문종박 사장과 김태경 노조위원장은 협력업체 대표와 함께 현장을 찾아 작업자를 격려하고 안전화를 신겨주며 무재해 결의를 ...
  • 신원·현대오일뱅크 노사 상생·협력 가장 빛났다
    신원·현대오일뱅크 노사 상생·협력 가장 빛났다 유료 중소 자동차 부품업체인 ㈜신원과 현대오일뱅크가 '2014 노사문화대상' 대통령상의 영예를 안았다. 노사문화대상은 노사간 상생·협력하는 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해 모범기업을 선정해 포상하는 ... 비롯해 각종 사회복지사업을 해왔다. 베트남과 같은 저개발국가에 유치원이나 학교도 지어줬다. 김태경 노조위원장은 “현대오일뱅크는 법정관리와 외국계 회사 편입, 현대그룹에서 분리됐다 다시 현대중공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