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태한 삼바 대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삼바 영장 증거인멸은 줄줄이 발부되면서 분식회계 본안은 검사 출신 판사도 기각

    삼바 영장 증거인멸은 줄줄이 발부되면서 분식회계 본안은 검사 출신 판사도 기각

    ... 오전 3시쯤 검찰 출신 명재권(52?사법연수원 27기)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 판사는 김태한 삼바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 3명의 영장을 기각했다. 명 부장판사는 1998년 수원지검 검사로 ... 압수수색영장이었다. 그는 또 양승태 전 대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도 발부했다. 그러나 명 부장판사는 김태한 대표 등에 대해선 “주요 범죄 성부(成否)에 다툼의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
  • '회계 사기' 김태한 삼바 사장 영장 기각…검찰은 반발

    '회계 사기' 김태한 삼바 사장 영장 기각…검찰은 반발

    ... 반발했습니다. 혐의가 중대하고 증거를 공장 바닥에 숨기는 등 혐의로 이미 임직원 8명이 구속됐는데 대표의 영장을 기각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추가 수사에 나선 뒤 김태한 사장 ...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JTBC 핫클릭 삼바 김태한 '분식 혐의' 구속 기로…'본류수사' 분수령 김태한 삼바 대표 구속영장 청구…30억 ...
  • [이 시각 뉴스룸] '한·일 갈등' 입 연 트럼프…"양국 원하면 관여"

    [이 시각 뉴스룸] '한·일 갈등' 입 연 트럼프…"양국 원하면 관여"

    ... 설명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양측에 갈등을 해결하라고 독려는 하겠지만, 중재를 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2. '삼바' 김태한 대표 영장 다시 기각…"다툼의 여지" 4조5천억원대 분식회계를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의 구속영장이 또다시 기각됐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주요 범죄가 성립되는데 다툼의 여지가 있고, 증거가 ...
  • [속보] '분식회계'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영장 또 기각

    [속보] '분식회계'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영장 또 기각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가 19일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에 관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태한(62)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대표이사가 두 번째 구속 위기에서도 벗어났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0일 “주요 범죄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석열 임명된 날…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영장 재청구 유료

    검찰이 삼성바이로직스(이하 삼바) 김태한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위해 분식회계를 주도한 혐의다. 삼바 수사와 관련, 본안인 분식회계 혐의로 구속영장이 ... 임직원을 구속한 건 모두 증거인멸 혐의였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6일 삼바대표와 김모 최고재무책임자(CFO), 심모 상무 등 3명에 대해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위반과 ...
  • 검찰, 삼바 김태한 대표 영장 청구 유료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분식회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 삼바 대표와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김모 부사장, 삼성전자 박모 부사장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삼바의 관계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임직원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련된 컴퓨터 기록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
  • 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어제 소환 분식회계 의혹 조사

    검찰, 김태한 삼바 대표 어제 소환 분식회계 의혹 조사 유료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의 4조5000억 원대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 삼바 대표이사를 19일 소환했다. 검찰 수사가 시작된 후 사장급 인사의 소환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이날 오후 김태한 대표를 불러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한 증거인멸 과정에 삼성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