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김학순
김학순 (金學淳 / KIM,HAK-SOON)
출생년도 1953년
직업 언론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패션 업계, 3·1운동 100주년 맞아 관련 상품 '봇물'
    패션 업계, 3·1운동 100주년 맞아 관련 상품 '봇물' ... 3·1운동의 민족정신을 40여 벌의 컬렉션 의상에 담아낼 예정이다.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리몬드는 무궁화를 전면에 내세웠다. 마리몬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처음으로 증언한 고 김학순 할머니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탄생한 무궁화 패턴의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인 것이다. 마리몬드는 화사한 플라워 패턴이 감각적인 핸드전화 케이스와 고급스러운 무궁화 자수로 포인트를 준 가방을 ...
  • '마리몬드', 3·1운동 100주년 기념 무궁화 핸드폰 케이스·키링 등 에디션 선보여
    '마리몬드', 3·1운동 100주년 기념 무궁화 핸드폰 케이스·키링 등 에디션 선보여 ... 100주년을 기념해 무궁화 에디션을 선보인다.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마리몬드에서는 이를 기념해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증언한 故 김학순 할머니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탄생한 무궁화 패턴의 스페셜 에디션을 출시한다. 무궁화는 밤 사이 꽃이 져도 다음날 아침이면 새롭게 피어나는 생명력이 있는 꽃으로 故 김학순 할머니의 진실을 알리고 ...
  • 마리몬드, 3·1운동 기념 무궁화 에디션 출시
    마리몬드, 3·1운동 기념 무궁화 에디션 출시 ...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마리몬드는 3·1운동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무궁화 에디션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마리몬드 에디션은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증언한 故 김학순 할머니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탄생했다. 무궁화는 밤 사이 꽃이 져도 다음날 아침이면 새롭게 피어나는 생명력이 있는 꽃으로 알려져 있다. 故 김학순 할머니의 진실을 알리고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
  • [김복동 할머니 추모] 총리 관저로 확성기 돌려 "아베, 사죄하라"
    [김복동 할머니 추모] 총리 관저로 확성기 돌려 "아베, 사죄하라" ... 김 할머니를 기억하는 일본인 시민들과 재일동포 등 약 30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상징하는 나비 모양의 종이와 촛불을 들었다. 김복동 할머니뿐 아니라 고(故) 김학순, 박영심, 배봉기 할머니 등 다른 피해자들의 사진도 함께 들었다. 1일 도쿄 치요다구 나가타쵸 총리 관저 앞에서 재일동포와 일본 시민들이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윤설영 ... #김복동 할머니 추모 #일본 #확성기 #아베 총리 #총리 관저 #김복동 할머니 #위안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패션 업계, 3·1운동 100주년 맞아 관련 상품 '봇물'
    패션 업계, 3·1운동 100주년 맞아 관련 상품 '봇물' 유료 ... 3·1운동의 민족정신을 40여 벌의 컬렉션 의상에 담아낼 예정이다.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마리몬드는 무궁화를 전면에 내세웠다. 마리몬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처음으로 증언한 고 김학순 할머니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탄생한 무궁화 패턴의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인 것이다. 마리몬드는 화사한 플라워 패턴이 감각적인 핸드전화 케이스와 고급스러운 무궁화 자수로 포인트를 준 가방을 ...
  • SK, 마리몬드와 함께 하는 '위안부 기림일' 행사 마련
    SK, 마리몬드와 함께 하는 '위안부 기림일' 행사 마련 유료 ... 착용하고 경기에 출전한다. 이번 특별 콜라보 유니폼에 가미된 무궁화꽃 패턴은, 독립운동가의 딸로 태어나 국내에서 최초로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증언한 故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를 표현한 디자인이다. 또 인천SK행복드림구장 1루 복도에 위치한 스포츠아트갤러리와 외야 T그린존에는 전국 각지와 해외에 세워져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실상을 알리는 ...
  • 위안부 할머니의 비극은 현재 진행형이다
    위안부 할머니의 비극은 현재 진행형이다 유료 ... 시모노세키(關)와 부산(釜)을 오가며 재판을 했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부산에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시모노세키 지방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다. 1991년 8월 김학순 할머니가 국내 최초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하는 기자회견을 한 이듬해인 92년 시작한 재판이었다. 김 할머니의 증언 이후 서울 지역에 정신대 신고 전화가 개설됐다. 부산여성경제인연합회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