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박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유료 ... 텃밭이다. 고양의 4개 지역구(일산 2+덕양 2곳)에 자유한국당 출신 의원은 없다. 신도시 정책책임자는 김현미(민주당) 국토부 장관이다. 그의 지역구는 일산서구. 그 옆이 유은혜 사회부총리 지역구다. 집회장에 “김현미 out”의 구호와 팻말이 널려 있다. 김 장관은 지난달 23일 교통개선책을 내놓았다. 하지만 대다수 주민은 실천 가능성을 믿지 않는다. 발언대에서 반발은 ...
  • 김현미 '타다' 해법 찾기 파격인사
    김현미 '타다' 해법 찾기 파격인사 유료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 연차총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김 장관은 9월 국제민간항공기구 이사국 7연임 선거에 대한 지지를 부탁했다 [연합뉴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타다' 해법 찾기를 위해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국토부 내 교통 분야 총 책임자의 자리인 교통물류실장에 정경훈 국토도시실장이 31일 보직 이동했다. ...
  • [분수대] 강남이 좋습니까?
    [분수대] 강남이 좋습니까? 유료 ...·시드니(54.8%)보다 낮다는 근거를 댔다. 올해 서울에서 분양한 아파트 절반은 분양가가 9억원이 넘는다는데, 국토부는 그만하면 저렴하다고 생각하는 모양이다. A일까 B일까. 그간 정부가 강도 높은 부동산 대책으로 잡으려던 게 어느 쪽인지 모호해진다. “강남이 좋습니까?”라는 김현미 장관의 발언을 보면 글쎄, 더더욱 모르겠다. 이에스더 복지행정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