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꽃범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KIA 팬 마음 훔친 '도루 1위' 박찬호

    지난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 이범호(38)의 은퇴식 말미에 특별한 행사가 있었다. 이범호가 그의 등번호 25번을 팀 후배 박찬호(24)에게 주는 세리머니였다. 지난 13일 이범호 은퇴식에서 박찬호(왼쪽)는 등번호 25번을 물려 받았다. [뉴스1] 스타 선수의 은퇴 때 영구결번 행사는 종종 있다. 그러나 후배 선수에게 번...
  •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이범호(38 ·KIA)는 지난달 19일 광주 SK전에 앞서 은퇴를 발표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눈물은 은퇴식, 그때 한 번만 흘리겠다. 그날 진짜 나의 마지막 인사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지난 13일 열린 은퇴식, 이범호는 수차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행복하게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13일 광주에서 열린 친정팀 한화와 경기...
  • '아듀' 이범호, 눈물로 팬들과 작별 인사

    '아듀' 이범호, 눈물로 팬들과 작별 인사

    '아듀 꽃범호'. KBO 리그 대표 철인이자 3루수 그리고 만루의 사나이 이범호(38)가 현역 마지막 경기를 치렀다. 이범호는 1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와의 주말 3연전 두 번째 경기에 6번 타자 겸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그는 이 경기를 끝으로 은퇴한다. 친정팀 한화전와의 경기에서 은퇴식을 치르게 됐다. KIA가 0-2로 ...
  • [포토]이범호 은퇴 입장, 그래도 꽃범호

    [포토]이범호 은퇴 입장, 그래도 꽃범호

    KIA 이범호가 12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은퇴를 앞두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광주=양광삼 기자yang.gwangsam@jtbc.co.kr/2019.07.12/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너무나도 아름다웠던·행복했던 '꽃범호' 감동의 은퇴식 유료

    이범호(38 ·KIA)는 지난달 19일 광주 SK전에 앞서 은퇴를 발표했다. 당시 기자회견에서 "눈물은 은퇴식, 그때 한 번만 흘리겠다. 그날 진짜 나의 마지막 인사를 준비하겠다"고 했다. 지난 13일 열린 은퇴식, 이범호는 수차례 눈물을 글썽였다. 그는 행복하게 그라운드를 떠날 수 있었다. 이범호의 은퇴식은 13일 광주에서 열린 친정팀 한화와 경기...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제 역할을 했다. 처음엔 팬들이 투박한 외모를 놀리는 뜻에서 '꽃범호'라고 불렀다. 하지만 결국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팀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제 역할을 했다. 처음엔 팬들이 투박한 외모를 놀리는 뜻에서 '꽃범호'라고 불렀다. 하지만 결국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팀장 정영기 전 2군 감독은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2000년 1라운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