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리뷰IS] "기적이야" '바람이 분다' 감우성, 오열 안방 심금 울렸다
    [리뷰IS] "기적이야" '바람이 분다' 감우성, 오열 안방 심금 울렸다 '바람이 분다' 감우성의 오열 연기가 안방극장의 심금을 울렸다. 5년 만에 그토록 에 그리던 딸과 우연한 만남을 가졌다. "오늘은 기적 같은 날"이란 표현을 통해 얼마나 애틋한 순간이었는지를 엿볼 수 있었다. 17일 방송된 JTBC 월화극 '바람이 분다' 7회에는 감우성(권도훈)이 캠핑장에서 딸 아람이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
  • 이강인 "누나 소개해 주고 싶은 형은…" 1000여 명 시민들과 즐거운 뒤풀이
    이강인 "누나 소개해 주고 싶은 형은…" 1000여 명 시민들과 즐거운 뒤풀이 ... 받았다. 황태현은 마지막 인사에서 "(우리 선수들이) 간절하게 싸워 줬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낸 것 같다. 밤잠 못 자면서 마사지하고 분석해 준 지원스태프에게 감사 드린다"면서 "한 달여의 U-20 월드컵을 끝마쳤지만 여기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 큰 을 위해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사진=양광삼 기자
  •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한국 여자 축구 마지막 자존심 지킨 여민지의 '첫 골' ... 받았던 여민지는 성인 여자월드컵에 대한 아픈 기억이 있다. 2015년 대회 때 본선 직전 치른 연습경기에서 십자 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당했다. 이 때문에 대표팀에서 낙마했고, 월드컵 출전 도 미뤘다. 중3 이후 십자인대 수술만 3번을 하고도 피나는 노력으로 일어섰던 그였다. 그리고 그토록 바랐던 성인 여자월드컵 무대에서 마침내 골맛을 봤다. 김지한 기자 kim.jih... #여자월드컵 #한국 축구 #여민지 #한국 여자 축구 #여자 축구 #윤덕여호
  •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농구선수 출신' 우들랜드, US오픈서 메이저 첫 승 ... 아이언을 잡고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공은 그린을 살짝 넘어갔고, 어프로치샷은 짧아 파에 그쳤다. 1905년 윌리 앤더슨(스코틀랜드) 이후 114년 만에 US오픈 3연패에 도전한 켑카의 은 물거품이 됐다. 우들랜드는 마지막 18번홀에서 3타 만에 공을 그린에 올린 뒤 약 10m 거리의 버디를 홀에 떨어뜨리며 두 팔 벌려 환호했다. 메이저 첫 승이자 PGA 투어 통산 4승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라이프 트렌드] 나만의 삶, 꾸밈없이 보여주는 모델 응원!
    [라이프 트렌드] 나만의 삶, 꾸밈없이 보여주는 모델 응원! 유료 ... 삐뚤빼뚤하다. 정형화된 미의 기준에 반기를 든다는 브랜드 이념을 제대로 전달한 것이다. 맥주 브랜드 스텔라 아르투아는 배우 김서형, 가수 김윤아, 개그우먼 송은이를 모델로 발탁했다. '은 단절되지 않는다'는 메시지와 함께 한국 여성의 을 응원하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함께 공개한 캠페인 영상에서는 세 모델이 각자의 인생 스토리를 대변하는 아이템으로 개성 있는 표정 ...
  •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김정숙 여사의 라떼파파 사랑
    [신성식의 요람에서 무덤] 김정숙 여사의 라떼파파 사랑 유료 ... 재정난이었다. 수당 희망선을 200만원(현재 120만~150만원)으로 제시했다. 배우자의 소득이 높지 않으면 '용기'를 내기 힘들다는 뜻이다. 게다가 외벌이 아빠, 자영업 아빠는 용기는커녕 도 못 꾼다. 김 여사가 라떼파파 확산을 유도하는 건 반길 만하다. 다만 용기만 강조해서는 곤란하다. 용기를 내기 위한 제도적 여건 마련이 중요하다. 안 그러면 그 누군가에게 상처를 안기게 된다. ...
  • 바다 메워 농토 일군 '정주영의 꿈' 40년 만에 다시 바다로
    바다 메워 농토 일군 '정주영의 ' 40년 만에 다시 바다로 유료 충남도는 부남호 방조제 일부를 헐어 해수를 유통시키면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방조제 오른쪽이 부남호, 왼쪽은 천수만이다. [사진 충남도] 현대그룹 고(故) 정주영 회장이 건설한 충남 서산 천수만의 부남호 방조제를 약 40년 만에 허무는 역(逆)간척 사업이 추진된다. 역간척 사업은 1970~80년대 바다를 막아 농토나 산업용지 등을 만들었던 간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