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과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나경원 "한국당 들어오라" 안철수 측 "사지로 뛰어드는 셈"

    나경원 "한국당 들어오라" 안철수 측 "사지로 뛰어드는 셈"

    ...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플랫폼 자유와 공화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안철수 전 의원부터 우리공화당에 이르기까지 같이 할 수 있는 분들이 모두 ... 관계자는 한국당행에 대해선 “사지로 뛰어드는 셈”이라며 강한 톤으로 부정했다. 이 관계자는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이 꼬마민주당의 통추 세력과 합칠 때도 1:1 합당 형식이었다”며 “안 전 ...
  • 과거의 조국이 현재의 조국 찔렀다···부메랑이 된 7대 발언

    과거의 조국이 현재의 조국 찔렀다···부메랑이 된 7대 발언

    ...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법무부 범죄 관리 정책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과거의 조국이 현재의 조국에 뭐라 할까.” 진보 개혁을 대표하는 지식인이었던 조국 법무부 장관 ... 야당에서도 “조 후보자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자유한국당이나 다른 야당이 아니라 과거의 본인”(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이란 말이 나왔다. 조 후보자는 서울대 교수 시절부터 언론 ...
  • 쏟아지는 의혹…조국, 정책 발표하며 '정면돌파' 피력

    쏟아지는 의혹…조국, 정책 발표하며 '정면돌파' 피력

    ... 관여한 바는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야권의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는데요. 조 후보자가 과거 특목고 자사고를 특권 교육이라 비판하면서 본래 취지대로 운영해야 한다고 강조해 놓고 서는 정작 본인의 자녀는 외고에 보내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시키는 등 이중성을 보였다고 지적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남의 자식은 안 되도 내 자식은 된다는 결정판입니다. 남에게는 가혹한 잣대를 ...
  • 조국 딸, 황제장학금 이어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조국 딸, 황제장학금 이어 '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 논란에 "지도교수 판단" 해명 · 조국, 외고·특목고 비판…딸은 외고 졸업 후 이공계 진학 · 나경원, "조국 이중성·모순…대한민국 진보 좌파의 민낯" · 조국 딸 지도교수 "장학금은 학업 포기 ... 신상털기 회가 아닙니다. 청문회는 합법적인 인권침해의 장이 아니란 걸 분명하게 경고합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후보자의 사퇴는 과거 조국의 명령입니다. 최소한의 지켜야 될 양심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민경욱 대변인 교체…황 대표 '탈박 인사'

    민경욱 대변인 교체…황 대표 '탈박 인사' 유료

    ... 검찰(사법연수원 25기) 출신으로 분명한 일 처리로 정평이 나 있다. 김명연 신임 수석대변인은 과거 수석대변인과 전략기획부총장을 역임한 바 있다. 김성원 신임 대변인도 대변인 경험이 있다. ... 하지만 율사 중심 체제가 강화된 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당 대표(황교안)와 원내대표(나경원), 대표 비서실장(김도읍)이 모두 율사 출신이어서, 그렇지 않아도 '율사당'으로 불리는 한국당의 ...
  • 서울대생 '부끄러운 동문' 1위 조국

    서울대생 '부끄러운 동문' 1위 조국 유료

    ... 3위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627표·22%), 4위 이해찬 민주당 대표(545표·19%), 5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467표·17%) 순이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24표·0%)는 12위,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16표·0%)은 14위였다. 1위로 꼽힌 조국 교수는 과거 이 커뮤니티의 투표를 근거로 여권(현 야권)을 꼬집은 적이 있다. 2016년 12월 '제1회 부끄러운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김진국이 만난 사람] 정치권, 개혁보다 총선에 몰입…촛불 정신 희미해져 걱정 유료

    ... 정치의 틀을 바꿔야 한다는 메시지입니다.” 권력구조를 손대기에 너무 늦지 않았나요. “과거에는 '이번엔 누가 대통령이 되면…' 이런 기대를 했습니다. 이제 '이 정치제도 가지고는 오래된 ... 원내대표들이 대충 그런 방향으로 합의했지 않습니까. 연동형이면 연동형이지 50% 연동형이 뭡니까.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연동형하고 대통령중심제가 맞느냐'고 했습니다. 그 말이 맞습니다. 지금이라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