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머리의 도전으로 보는 테니스 부상, 그리고 부활의 험난함

    머리의 도전으로 보는 테니스 부상, 그리고 부활의 험난함 유료

    ... 4-6, 7-6 , 7-6 , 2-6)으로 패해 탈락했던 머리는 7개월여 만에 다시 치른 복귀전에서도 1회전에서 무너지고 말았다. 한 때 노박 조코비치(32·세르비아·1위)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 로저 페더러(38·스위스·세계랭킹 3위)와 함께 '빅4'로 불리며 남자 테니스 단식 강자로 군림하던 머리가 이렇게 된 건 부상 때문이다. 허리와 고관절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의 18승이다. 결승전은 4시간 57분이나 이어졌다. 윔블던 결승전 사상 최장시간이다. 종전 기록은 2008년 라파엘 나달과 페더러의 4시간 48분. 당시에는 나달이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 나달(33·스페인·2위)의 18승이다. 결승전은 4시간 57분이나 이어졌다. 윔블던 결승전 사상 최장시간이다. 종전 기록은 2008년 라파엘 나달과 페더러의 4시간 48분. 당시에는 나달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