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랏말싸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성수기 8월 맞나…영화 관객 지난해보다 550만 줄어

    성수기 8월 맞나…영화 관객 지난해보다 550만 줄어 유료

    ... 가운데 재난탈출액션극을 표방한 '엑시트'가 28일 기준 857만 명으로 체면치레 했을 뿐이다. '봉오동전투'(461만 명)는 손익분기점(450만 명)을 넘기는 데 그쳤고 '사자'(160만 명)와 '나랏말싸미'(95만 명)는 기대에 크게 못 미쳤다. 매년 여름 개봉작 중에 천만영화가 나왔던 기록도 5년 만에 깨질 전망이다. 한국영화는 2014년 '명량'(1761만 명) 이후 2015년 ...
  • [강유정의 문화탐색] 영화와 역사왜곡 논쟁

    [강유정의 문화탐색] 영화와 역사왜곡 논쟁 유료

    ... 다루기에 역사보다 더 철학적이며 중대하다고 말했다. 역사가 일회적이라면 허구는 있을 법한 일의 재현이다. 인간사의 보편적 진실을 탐구한 결과가 허구라고 본 것이다. 조철현 감독의 영화 '나랏말싸미'를 둘러싼 역사 왜곡 논쟁은 예술계의 오래된 스캔들인 허구와 현실의 위계성 논쟁과 무관하지 않다. 영화에 반대하는 관객들은 '나랏말싸미'가 기록된 역사적 사실을 위배하고 다른 가능성을 ...
  • 처절한데 웃기다…취준생·사회초년병 힘 합친 생존분투

    처절한데 웃기다…취준생·사회초년병 힘 합친 생존분투 유료

    ... 기어오르고 질주하는 시원시원한 액션 스타일도 입소문을 탔다. “생각 없이 웃을 수 있는 팝콘무비”란 게 주요 포털·평점 사이트 관객들의 주된 반응이다. 영화평론가 강유정 강남대 교수는 “'나랏말싸미' '사자' 등 올여름 다른 한국영화들이 진지하고 다크한 반면 '엑시트'는 시원하고 가볍다”면서 “한국 재난영화의 고질적인 신파 코드를 벗어나 유머러스하고 깔끔한 재미로 차별화했다”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