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리뷰IS]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멜로장인 수식어 입증한 순간
    [리뷰IS]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멜로장인 수식어 입증한 순간 ... 수식어를 입증했다. 18일 방송된 JTBC 월화극 '바람이 분다'에는 길에서 우연히 재회한 감우성(권도훈), 김하늘(이수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하늘은 앞서 '나비 아저씨'란 이름으로 딸과 감우성이 만났다는 사실을 알고 우연이었는지, 아니면 의도적인 만남이었는지 재차 확인했다. 그리곤 "당신이 해줄 수 있는 유일한 아빠 노릇은 영원히 아람이 ...
  • '바람이 분다' 심상치 않은 변화의 바람이 분다! 김하늘 오열 포착
    '바람이 분다' 심상치 않은 변화의 바람이 분다! 김하늘 오열 포착 ... 증폭한다. 속절없이 무너져 내린 수진의 눈물은 또 다른 변화의 바람을 암시하며 기대를 높인다. 지난 7회 방송에서는 도훈(감우성 분)이 아람(홍제이 분)에 이어 수진과 재회하는 모습을 그렸다. 나비매듭을 만들어주며 아람에게 '나비 아저씨'로 각인된 도훈. 사라지는 기억에도 수진과 아람만은 붙잡으려 노력했지만, 증상은 깊어져 갔다. 면허증을 반납하고 영정사진을 찍고 수진에게 ...
  • '바람이 분다' 엇갈린 길의 끝…감우성X김하늘 드디어 '재회'
    '바람이 분다' 엇갈린 길의 끝…감우성X김하늘 드디어 '재회' ... 엔딩을 선사했다. 도훈은 초콜릿 공방에서 마주한 아람을 한눈에 알아봤다. 그리움을 참지 못하고 도훈은 인사를 그렇게 건넸다. 누구냐는 아람의 질문에도 아빠라고 대답할 수 없었던 도훈은 나비매듭을 선물하며 아람에게 '나비 아저씨'로 각인됐다. 오래도록 기다려왔던 순간이기에 도훈의 행복은 막을 새 없이 흘러나왔다. 찰나의 기억이지만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적이었던 아람과의 ...
  • [시청률IS] '바람이 분다' 감우성 오열 通했다…5% 목전 자체 최고 경신
    [시청률IS] '바람이 분다' 감우성 오열 通했다…5% 목전 자체 최고 경신 ... 탄력을 받고 있는 상황. 이날 방송에는 감우성(권도훈)이 캠핑장에서 딸 아람이와 처음으로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아람이 안녕?"이라고 먼저 인사를 건넨 감우성은 자신을 '나비 아저씨'라고 소개하며 손목 끈을 풀어 나비 리본을 만들어줬다. 돌아가는 길 그저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알츠하이머와 투병 중 웃을 일이 없었던 감우성에게 딸과 만남은 행복 그 자체였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유럽 하늘 뒤덮은 화산재가 자전거를 탄생시켰다
    [강갑생의 바퀴와 날개] 유럽 하늘 뒤덮은 화산재가 자전거를 탄생시켰다 유료 ... 달린 페달을 밟아 달리는 '미쇼' 자전거. [중앙포토] 이처럼 말이 부족해지면서 말을 대체할 교통수단이 절실하게 필요해진 겁니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드라이지네'입니다. 화산폭발의 나비효과라고도 부를 만합니다. 이후 1860년대에 프랑스의 피에르 미쇼가 자전거에 페달을 달면서 자전거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진전을 이루게 되는데요. 자전거가 비로소 '스스로 굴러가는 기계'가 ...
  • “휠체어 보행로 연구하며 삼각함수 익혀요”
    “휠체어 보행로 연구하며 삼각함수 익혀요” 유료 ... 대학에서 학생 선발 시 반영하고 있다. 대부분 수업이 토론을 중심으로 이뤄지고, 평가도 논술형으로 치러진다. IB의 가장 큰 특징은 과목 간 통합·연계다. 초등학교를 예로 들면 국어시간에 나비를 주제로 시를 써본 후, 생물시간에 나비의 생애를 배우고, 미술시간에 나비를 그려보는 식이다. 중·고등학교에서는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깊이 있는 주제로 발전한다. '온실가스를 줄이기 ...
  • 올시즌 극도의 숏게임 부진 톰프슨, 집게 그립 퍼트로 바꾼 뒤 시즌 첫 승
    올시즌 극도의 숏게임 부진 톰프슨, 집게 그립 퍼트로 바꾼 뒤 시즌 첫 승 유료 ... 톰프슨의 라운드당 퍼트 수는 30.80개(110위)로 더 나빠졌다. 온 그린 시 퍼트 수는 1.829개로 75위다. 지난해에 비해 그린 위에서 훨씬 더 고전한 셈이다. 2011년 아마추어로 나비스타 클래식에서 우승하면서 LPGA 정식 멤버가 된 톰프슨은 2013년 프로 데뷔 이후 해마다 우승을 거뒀다. 지난해까지 통산 10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그린 위에서 유난히 고전하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