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리셋 코리아] 북·일 수교 협력을 한·일 관계 회복의 계기로 삼자
    [리셋 코리아] 북·일 수교 협력을 한·일 관계 회복의 계기로 삼자 유료 ... 의식화하고 만들어 가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일본이 레이와(令和·아름다운 평화) 시대를 맞았다. 레이와의 평화에는 7세기 백제인의 평화 사상이 담겨 있다고 레이와의 고안자 나카니시 스스무(中西進) 오사카여대 교수는 설명했다. 앞으로 한·일이 비핵·경제·문화를 고리로 쟁점을 평화롭게 해결하는 성숙한 관계로 발전하기 바란다. 최상용 고려대 명예교수·전 주일대사
  • [글로벌 아이] 한국의 국민통합은 누가 하나
    [글로벌 아이] 한국의 국민통합은 누가 하나 유료 ... 아니냐'는 논란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게다가 국민통합의 듬직한 언덕이 되어야 할 이들이 오히려 편 가르기 논란의 발화점이 되고 있다. 최근 '레이와 시대 한·일관계'를 주제로 인터뷰했던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 교토대 교수는 “일본이 한국 사회의 다양성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일본인들조차 한국 사회의 다양성을 더욱 존중하겠다는데, 정작 한국에선 그 다양성이 존중받지 ...
  •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한국, 중국보다 미국에 더 가까워져야 한·일 관계 호전 유료 ... 북한·중국·러시아 구도의 강화, 중국과 일본의 전략적 관계 개선, 수렁에 빠진 한·일 관계 등으로 규정되는 동북아 외교의 소용돌이 속에서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 내 국제정치학 권위자인 나카니시 히로시(中西寬·56) 교토대 교수에게 '레이와 시대' 동북아 외교의 전망과 한·일 관계 개선 방향 등을 물었다. 나카니시 교수는 한·일 관계에 대해 “한국은 (대일 외교가) 예측 불가능하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