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훈아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나훈아
(羅勳兒 / NA,HUN-A)
출생년도 1947년
직업 대중문화연예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72세 시스루 나훈아 “노래 더 부르다가 가겠다”

    72세 시스루 나훈아 “노래 더 부르다가 가겠다” 유료

    지난 주말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 '청춘 어게인'에 2만 명 넘는 관객이 몰렸다. [연합뉴스] “저는 여러분들 절대 그냥 못 보냅니다. 오늘 오신 분 중엔 자식분들이 표를 구해 '갔다 오십쇼' 하고 보내주신 분들이 많기 때문에… 제가 책임이 큽니다. 지금부터 11년간 못 돌려드린 청춘을 돌려드릴 테니 받으시기 바랍니다.” 17일 ...
  • [피플IS] "20대도 빠졌다." 나훈아, 5개 도시 4분 컷 전 석 매진

    [피플IS] "20대도 빠졌다." 나훈아, 5개 도시 4분 컷 전 석 매진 유료

    '트로트 황제' 나훈아가 상반기 전국 투어로 저력을 과시한다. 지난해 효도하러 온 20대까지 홀렸던 나훈아는 올해 공연장을 확장해 더 많은 팬을 끌어모을 전망이다.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3일간 서울 송파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나훈아 전국 투어 '청춘 어게인'이 열린다. 3만 좌석은 예매 오픈 8분 만에 매진, 현역 아이돌을 능가하는 ...
  • 봄 햇살 따뜻한 마당, 점령군 잡초와 싸우려니 머리가 '지끈'

    봄 햇살 따뜻한 마당, 점령군 잡초와 싸우려니 머리가 '지끈' 유료

    ... 계절쯤 된다. 간만에 마당을 살피면 가장 먼저 반기는 것이 잡초다. 구석구석, 모진 겨울을 견뎌낸 잡초가 파릇파릇하다. 화초는 초라하게 웅크리고 있는데 잡초는 줄기차게 뻗어 있다. 나훈아 선생에게는 미안하지만 잡초 땜에 살 수가 없다. 노랫말처럼 이것저것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잡초가 아니다. 손도 있고 발도 있다. 이 구석 저 구석 옮겨 다니며 뿌리를 내린다. 잡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