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5억짜리 그림을 파쇄한 화가
    15억짜리 그림을 파쇄한 화가 유료 ... 파쇄된 뱅크시의 '풍선과 소녀'. [AP=연합뉴스] 런던 소더비 경매에서 약 15억원에 낙찰된 그라피티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이 낙찰봉 소리가 들리자마자 저절로 파쇄됐다. 작가 뱅크시가 ... '풍선과 소녀'는 전화로 참여한 입찰자에게 104만 파운드(한화 약 15억4000만원)에 낙찰됐다. 진행자가 낙찰봉을 내려친 순간 그림의 캔버스천이 액자 밑으로 내려오며 세로로 잘려나갔다. ...
  • 낙찰액 4년 새 3배 껑충 연말에는 더 뜨거워진다
    낙찰액 4년 새 3배 껑충 연말에는 더 뜨거워진다 유료 “탕탕!” 낙찰을 알리는 경쾌한 경매 소리. 가을비를 뚫고 경매장을 찾은 200여 명의 경매객 사이에 나지막한 탄성과 탄식이 뒤섞였다. 부러움의 시선은 이내 축하 박수로 바뀌었다. ... 정신세계를 표현한 작품이다. 이날 김환기 화백의 작품도 주목을 받았다. 2007년 2억원에 낙찰된 뒤 9년 만에 다시 세상에 나온 점화 '15-VII-70 #181'이다. 한국 추상 1세대로 ...
  • 박수근 '빨래터' 국내 경매사상 최고가
    박수근 '빨래터' 국내 경매사상 최고가 유료 ... "33억5000 나왔습니다" "34억" "34억5000"…. 현장에서, 전화를 통해, 미리 써 놓은 투(서면응찰)까지 경합을 벌이며 액수는 숨차게 올라갔다. "네, 서면(응찰) 40억 나왔습니다" ... "45억2000입니다. 더 없으십니까." "…" "땅! 45억2000만원에 전화응찰한 손님께 낙찰됐습니다." 경매 소리는 객석의 탄성과 박수소리에 바로 묻혀 버렸다. 3분30초-. 국내 미술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