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태죄 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직격인터뷰] “생명이니 무조건 낳으라 말고 잘 기를 환경 만들어줘야”

    [양성희의 직격인터뷰] “생명이니 무조건 낳으라 말고 잘 기를 환경 만들어줘야” 유료

    ... 활동이다.” 임신주수와 낙태 사유가 입법과정에서 치열한 쟁점이 될 수 있다. “형법에 있는 '낙태의 장'을 그냥 놔둘지, 완전 삭제할 지 등이 논의돼야 한다. 모자보건법 개정의 큰 화두는 임신 ... 폐지되는 것이 법리적으로도 맞다.” 낙태 허용으로 낙태율이 늘지 않을까. “조사들을 보면 낙태를 허용한 국가에서 낙태를 금지한 국가보다 낙태 수가 적다. 낙태죄가 없는 국가군에서 양성이 ...
  • [사설] 66년 만의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성평등 계기로 유료

    66년 만의 '헌법불합치' 결정이다. 헌법재판소가 11일 낙태죄 위헌 심판에서 “낙태 전면 금지는 헌법에 어긋나며, 임신 초기(22주 내외) 낙태는 허용해야 한다”고 헌법불합치 결정을 ... 모자보건법을 개정하고 임신중절수술을 위한 체계적 법 마련이 필요한데, 그간 정치권의 입법 논의는 거의 없었다. 낙태죄 폐지를 당론으로 정한 정의당 정도가 예외적이다. 임신 초기 낙태를 허용할 ...
  • 여성계 “여성의 삶 억압한 과거와 단절” 종교계 “태아 생명권 부정, 정당화 안돼”

    여성계 “여성의 삶 억압한 과거와 단절” 종교계 “태아 생명권 부정, 정당화 안돼” 유료

    ... 의한 강제적 재생산이 아닌, 재생산권을 보장받을 수 있는 사회적 풍토와 기반 마련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낙태 아니다…66년의 굴레 벗다 임신 후 ... 능력이 없는 존재인 태아의 기본 생명권을 부정한다. 낙태는 태중의 무고한 생명을 직접 죽이는 이며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는 행위라는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낙태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