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난우파출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 난우파출소에서 발견했다고 '난우남'

    [단독]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 난우파출소에서 발견했다고 '난우남' 유료

    이름 없이 '난우남(난우파출소에서 발견된 남자 아이)'으로 불리는 세 살짜리 아기. [우상조 기자] 이름이 '선택'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인 사람들도 있다. 이름이 없는 사람(無名人)들이다. 올해 3살인 '난우남' 아기가 그렇다. 아기는 2015년 6월 어느 날 서울 관악구 난곡동 베이비박스에 버려졌다. 탯줄이 달린 채였다. 경찰은 아기를 '난우파출소에서 ...
  • [단독] 부상 트라우마 손광민, 손아섭으로 개명 뒤 이름값

    [단독] 부상 트라우마 손광민, 손아섭으로 개명 뒤 이름값 유료

    ... 2005년 11월 대법원이 이름에 대한 개인의 행복추구권을 인정한 이후부터다. 남자 민준·현우, 여자 서연·지원 선호 대한민국 개명 지도 관련기사 [단독] 베이비박스에 버려진 아기, 난우파출소에서 발견했다고 '난우남' 중앙일보가 2012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대법원 전자 가족관계등록시스템에 등록된 개명 데이터를 전수 분석한 결과, 이름을 바꾼 사람은 총 85만 2614명이나 됐다. ...
  • 피의자끼리 시비 파출소서 살인극 유료

    9일 오전7시쯤 서울남부경찰서 난우파출소에서 폭행사건으로 조사받던 尹용하씨(31.서울관악구신림동)가 함께 연행된 이연로씨(26.택시운전사.서울동작구신대방동)에게 폭행당해 숨졌다. 尹씨는 쌍방폭력 혐의로 파출소에서 조사받던 중 다시 시비가 일어 주먹다짐을 벌이다 李씨에게 옆구리를 맞고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으나 1시간만에 숨졌다. 尹씨는 이날 새벽 친구2명과 함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