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동철 프로그래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에 김복근씨 위촉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는 새해를 맞아 영화제 부집행위원장 및 수석프로그래머, 사무국장을 새롭게 위촉하는 등 조직 개편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김지석 ... 사무국의 행정·인사, 조직 강화 등을 위해 앞장 설 예정이다. 또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 프로그래머를 맡아 온 남동철 프로그래머가 수석프로그래머를 맡게 됐다. 씨네21 편집장을 거쳐 2009년부터 ...
  • [투데이IS] 베일벗는 '풀잎들' 홍상수X김민희 없이 공식 첫공개

    [투데이IS] 베일벗는 '풀잎들' 홍상수X김민희 없이 공식 첫공개

    ... 미국 영화 주간지 버라이어티의 평론가 제시카 키앙 "홍상수 감독은 고도로 매력적이고 복잡한 이야기를 단 한 시간여의 길이로 믿을 수 없을 만큼 적절하게 담아냈다"는 평을 남겼고, 부국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죽음이라는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관찰자의 시점에서 내레이션을 하는 김민희는 죽음을 상기시키면서 거꾸로 살아가는 것의 고귀함도 일깨워준다. 짧은 영화지만 울림은 ...
  • "고귀함 일깨워주는 김민희" 부국제가 만난 홍상수 신작 '풀잎들'

    "고귀함 일깨워주는 김민희" 부국제가 만난 홍상수 신작 '풀잎들'

    ... 광장에서 진행된 야외 무대 인사에는 김새벽, 공민정, 신석호가 참석해 '풀잎들' 열기를 이어갔다. '풀잎들'을 아시아 프리미어로 초청한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프로그래머는 "홍상수 감독은 '풀잎들'에서 죽음이라는 상황을 다양한 각도에서 들여다본다. 등장인물들은 죽음 때문에 괴롭거나 아프거나 허탈해진다. 유령처럼 떠도는 죽음의 그림자 ...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리젠테이션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리젠테이션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

    【부산=뉴시스】조수정 기자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프리젠테이션 영화 '군산 :거위를 노래하다' 기자회견이 열린 5일 오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에서 배우 박해일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동철 프로그래머, 장률 감독, 배우 박해일. 2018.10.05. chocrystal@newsis.com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래서 고국 … 33년 만에 한국 온 영화 '하녀' 주인공 이은심

    이래서 고국 … 33년 만에 한국 온 영화 '하녀' 주인공 이은심 유료

    ... 악녀였다. 개봉 당시 한 관객이 영화를 보다가 “저년 죽여라!”라고 외쳤다는 일화가 전해질 만큼 파격적이었다. 한편으론 주류 계급 사회의 배타성과 비열함에 희생되는 인물이기도 했다. 남동철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는 “하녀가 영화에 등장하는 순간부터, 이 영화는 앞으로 어떻게 나아갈지 예측할 수 없게 된다. 개성 강한 얼굴과 분위기의 존재 자체만으로 서스펜스를 만들어낸 유례없는 ...
  • 프로그래머들이 추천한 여섯 작품 유료

    ... 추천 이유 부패로 얼룩진 인도네시아 사회의 축소판을 스릴 있게 담아냈다 -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 ● 표범은 물지 않는다 감독 프라사나 자야코디 | 국가 스리랑카 상영시간 75분 ... 한국 | 상영시간 94분 부문 오픈 시네마 | 추천 이유 '생선 인간'이라는 기발한 상상력을 통해 무한 경쟁시대 한국 사회의 현실을 재치 있게 풍자했다 -남동철 프로그래머
  • 부탄·몽골·카자흐스탄 … 아시아 미학의 발견

    부탄·몽골·카자흐스탄 … 아시아 미학의 발견 유료

    ... 펼친다. 힌두교 의식에서 유래한 인도 전통 무용인 '바라타나티암'이 중요한 소재다. 김지석 수석 프로그래머는 “특정 종교를 초월한 시선이 돋보이는 작품”이라고 평했다. 폐막작은 김동현 감독의 한국영화 ... 독립영화가 폐막작으로 선정된 건 2008년 윤종찬 감독의 '나는 행복합니다' 이후 5년 만이다. 남동철 한국영화 프로그래머는 이 영화의 가장 큰 미덕으로 솔직함을 꼽았다. “감정의 과잉 없이 심금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