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양유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집행유예로 풀려난 황하나, 구치소 향해 허리 숙이며 한 말

    집행유예로 풀려난 황하나, 구치소 향해 허리 숙이며 한 말

    수원구치소 관계자에게 뒤 돌아 인사하는 황하나씨. [중앙포토]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가 19일 1심 법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그는 석방된 이후 취재진과 만나 지난날을 반성하고 살겠다면서 수원구치소 측에 감사를 나타냈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이날 이 사건 선고 공판에서 황씨에게 ...
  • [뉴스브리핑] '마약' 황하나, 1심 집유…"반성하며 살겠다"

    [뉴스브리핑] '마약' 황하나, 1심 집유…"반성하며 살겠다"

    1. '마약' 황하나 씨, 1심 집유…"반성하며 살겠다"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1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났습니다. 황씨는 구치소를 나오면서 "과거와는 단절되게 반성하며 살겠다, 선행하며 살겠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황씨는 올해 초 옛 연인인 가수 박유천 씨와 필로폰 1.5g을 구매해 6차례 투약한 혐의 ...
  • [이 시각 뉴스룸] 제주, 태풍 영향권…많게는 '500㎜ 이상' 폭우

    [이 시각 뉴스룸] 제주, 태풍 영향권…많게는 '500㎜ 이상' 폭우

    ... 빌리면서 일본에 대한 반감을 드러냈다는 진술을 토대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3. '마약' 황하나 씨, 1심서 징역 1년에 집유 2년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재판을 받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풀려났습니다. 수원지방법원 재판부는 선고 공판에서 황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보호 관찰과 약물치료 프로그램 ...
  • '마약 투약' 황하나, 1심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마약 투약' 황하나, 1심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

    마약 투약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씨가 오늘(19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구치소에서 풀려났습니다. [황하나 : 과거와는 단절되게 반성하며 바르게 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그리고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 많으신 분들께 감사 인사 전하고 싶고, 다시는 잘못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살겠습니다. 죄송합니다.] "황씨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종합IS] 일상으로 돌아간 김상교..끝 없는 YG 논란

    [종합IS] 일상으로 돌아간 김상교..끝 없는 YG 논란 유료

    ... 성매매 알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스트레이트'는 2014년 9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한국에 방문했을 당시 양현석 전 YG 총괄 프로듀서(이하 대표)와 싸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 유흥업소 관계자 정마담이 식사를 함께 했고 이후 성접대가 이뤄졌다는 추가 증언을 보도했다. 조 로우는 말레이시아 전 총리이자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5조 3000억원을 ...
  •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가축까지 씨말린 6·25 폐허에… '노아의 방주' 기적 있었다 유료

    ... 1902년 홀스타인 젖소 20여 마리가 처음 들어오면서 시작된 대한민국 낙농업 기반은 전쟁으로 붕괴했다. 정부가 축산 진흥정책을 내놓은 것은 전쟁이 끝난 지 9년이 지난 1962년이었다. 남양유업(64년)과 한국낙농가공(매일유업 전신, 69년) 등이 잇따라 설립되면서 낙농업이 차츰 재건된다. 이 덕분에 2017년 한우와 젖소는 각각 342만 마리와 40만 마리로 늘었다. 1인당 우유 ...
  • [종합IS] 황하나, 마약 상습투약에 드러난 박유천→버닝썬 연결고리

    [종합IS] 황하나, 마약 상습투약에 드러난 박유천→버닝썬 연결고리 유료

    ... 받은 황하나를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려 일각에선 수사기관이 재벌가 3세의 마약 투약 의혹 증거를 애써 외면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왔다. 하지만 남양유업 측은 "황하나는 홍원식 회장의 친인척일 뿐 연관성이 전혀 없다"면서 황하나의 이름을 거론하지 말아달라는 호소문을 보내왔다. 홍원식 회장은 "책임감과 자부심으로 일하는 남양유업 임직원과 대리점 ...